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일반복지
4월 취업자 35만4천명↑…제조업은 2년 4개월 만에 최대 감소취업자 증가 폭, 2개월 만에 다시 둔화…60세이상 빼면 -9만명
임문선 기자 | 승인 2023.05.11 11:24

지난 4월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35만4천명 늘었으나 청년층과 제조업 취업자 감소세가 이어졌다.

외부 활동과 돌봄 수요 증가에 힘입어 숙박·음식점업과 보건복지업이 고용시장을 떠받쳤지만, 수출 감소로 제조업 취업자가 줄었다.

통계청이 발표한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843만2천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35만4천명 늘었다.

이는 지난 3월 취업자 수 증가 폭(46만9천명)보다 적지만 지난 2월 취업자 수 증가 폭(31만2천명)보다는 많은 수준이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작년 6월부터 9개월 연속 둔화하다가 지난 3월 10개월 만에 반등한 뒤 지난달 다시 둔화했다.

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에서 취업자가 44만2천명 늘었고 60대 이상을 제외한 연령대에서는 8만8천명 줄었다.

특히 청년층(15∼29세) 취업자는 13만7천명 줄어 6개월 연속, 40대 취업자는 2만2천명 줄어 10개월 연속 감소했다.

청년층 취업자는 2021년 2월(-14만2천명) 이후 2년 2개월 만에 가장 많이 줄었다.

30대와 50대 취업자는 각각 1만5천명, 5만5천명 늘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취업자가 9만7천명 줄어 넉 달째 감소했다. 이는 2020년 12월(11만명) 이후 28개월 만에 최대 감소 폭이다.

숙박·음식점업(17만1천명)과 보건복지업(14만8천명), 전문과학기술업(10만명) 등은 취업자가 늘었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46만4천명)가 늘고 임시근로자(-10만명)와 일용근로자(-7만6천명)는 줄었다.

또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5만6천명)와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5만5천명)는 늘고 무급가족종사자(-4만5천명)는 감소했다.

취업 시간별로는 36시간 이상 취업자가 33만2천명, 36시간 미만 취업자가 10만4천명 각각 늘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2.7%로 1년 전보다 0.6%포인트 올라 1982년 7월 통계 작성 이래 4월 기준으로 가장 높았다.

다만 청년층 고용률은 46.0%로 0.6%포인트 하락했다.

실업자 수는 80만4천명으로 5만9천명 줄어 2008년 4월(79만1천명) 이후 4월 기준으로 가장 낮았다.

실업률도 2.8%로 0.2%포인트 내려 1999년 6월 기준 변경 이후 4월 기준 최저였다.

청년층 실업률(6.4%)은 1.0%포인트 내려 마찬가지로 기준 변경 이후 최저였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천613만5천명으로 15만6천명 줄었다.

쉬었음 인구가 13만3천명 늘었으나 연로(-14만1천명), 육아(-13만9천명) 등을 이유로 경제활동을 하지 않은 인구는 줄어든 결과다.

구직단념자는 32만4천명으로 1년 전보다 10만7천명 줄었다.

서운주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외부 활동과 돌봄 수요 증가로 취업자 증가세가 지속됐으나 수출 감소로 취업자 증가 폭이 축소됐다"며 "수출 감소 부분이 회복되지 않으면 지속적으로 제조업 (고용)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임문선 기자  moonsun9635@naver.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구로구 경인로20나길 30 이좋은집 515호  |  대표전화 : 02-847-8422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3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