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성 복지
"공공장소 심정지 발생시…CPR받을 확률 여성이 남성보다 낮아"
김희라 기자 | 승인 2023.09.26 13:21

공공장소에서 심정지가 발생할 경우 주변 사람들이 여성 환자에게 심폐소생술(CPR)을 할 가능성이 남성 환자에 비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몬트리올 심장연구소 실비 코셋 박사와 사크레쾨르 병원 알렉시스 쿠르노이어 박사팀은 18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유럽 응급의학회(EUSEM) 학술대회에서 미국과 캐나다 사례 분석 결과 공공장소에서 심정지 발생 시 여성이 CPR을 받을 확률이 남성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2005년부터 2015년까지 캐나다와 미국의 병원 밖에서 일어난 심정지 사례 3만9천391건(평균 연령 67세)에 대해 응급상황 발생 장소, 주변 사람의 심폐소생술 시행 여부, 환자의 나이와 성별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환자 절반 정도(54%)만 목격자로부터 심폐소생술을 받았고, 성별로는 여성이 심폐소생술을 받을 확률이 52%로 남성(55%)보다 약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길거리 같은 공공장소에서 발생한 심정지 사례만 분석한 경우에는 여성이 주변 사람으로부터 CPR을 받을 확률은 61%로 남성(68%)보다 7%P나 낮았다. 공공장소에서의 심폐소생술 시행률은 연령과 관계 없이 여성이 남성보다 모두 낮았다.

가정과 같은 사적인 환경에서 발생한 심정지 사례 분석에서는 환자의 연령이 증가할수록 심폐소생술 시행률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연령이 10년 증가할 때마다 심폐소생술을 받을 확률이 약 9%씩 감소했고 여성은 연령이 10년 증가할 때마다 약 3%씩 낮아졌다.

쿠르노이어 박사는 공공장소에서 응급상황 발생 시 여성이 심폐소생술을 받을 확률이 낮아지는 것에 대해 "그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사람들이 여성을 다치게 하거나 만지는 것에 대해 걱정하거나 여성이 심정지를 일으킬 가능성이 남자보다 낮다고 생각하기 때문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변 사람들이 동의 없는 신체 접촉에 대해 더 걱정할 수 있어 젊은 여성의 경우 심폐소생술 비율이 더 낮은지 살펴봤지만 그렇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코셋 박사는 "이 문제를 더 자세히 연구해 남녀 간 차이의 원인을 밝히고 싶다"며 "이를 통해 성별, 나이, 장소에 관계 없이 필요한 모든 사람이 심폐소생술을 받을 수 있게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학회의 초록위원회 의장인 프랑스 생앙투안 병원 유리 요르다노프 교수는 "이 연구는 심정지를 겪는 모든 환자가 심폐소생술을 받지 못하는 이유에 대한 몇 가지 단서를 제공한다"며 "심정지는 언제 어디서든 발생할 수 있으므로 모두가 심폐소생술을 배우고 주저 없이 시행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출처 : Abstract no: OA100, "Do age and location affect whether bystander cardiopulmonary resuscitation is provided to women experiencing an out-of-hospital cardiac arrest?" by Sylvie Cossette et al, in the Best Abstracts session, European Emergency Medicine Congress.

김희라 기자  heera2939@naver.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구로구 경인로20나길 30 이좋은집 515호  |  대표전화 : 02-847-8422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3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