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노인 복지
치매 노인 실종 느는데… 담당 인력은 ‘제자리’부산 15개 경찰서 총 82명 불과
김희라 기자 | 승인 2024.01.09 07:34

부산이 초고령사회가 되면서 치매 노인 실종이 사회 문제로 부상했지만 담당 인력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배회감지기 보급 등 기술적 개선과 실제 현장에서 활약할 수 있는 인력 확충이 절실하다.

지난달 11일 강서구 명지동 명지파출소에 “치매 어머니가 사라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평소 치매를 앓던 80대 여성 A 씨가 실종됐고, A 씨가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면 실종 수사가 난항에 빠질 수 있는 긴급한 상황이었다. 다행히 A 씨가 휴대전화를 소지한 덕에 GPS 추적으로 신고 접수 6분 만에 A 씨를 발견할 수 있었다.

8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부산 15개 경찰서에 접수된 치매 환자 실종 신고는 모두 1289건이다. 실종 신고 건수는 2021년 1186건, 2022년 1297건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초고령사회인 부산에서 치매 노인 실종 가능성은 커지고 있지만, 정작 담당 인력은 충분하지 않다, 부산경찰청은 15개 경찰서 실종팀 전체 인력이 82명이라고 밝혔다. 단순히 계산하면 경찰서마다 실종팀에 평균 5명이 근무하는 수준이다. 교대 근무 등을 고려하면 턱없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영도경찰서 실종팀 관계자는 “주야간 근무에 따른 인원 편성을 고려하면 1~2명이 사건 3~4개를 맡는 일도 부지기수”라고 설명했다.

특히 치매 노인 실종은 소위 ‘골든타임’을 지나쳐서 신고가 접수되는 경우가 흔해 수사가 난항에 빠질 때도 많다. 중부경찰서 실종팀 관계자는 “가족들이 우선 찾다가 뒤늦게 경찰에 신고하는데 이미 늦을 때도 있다”며 “사방팔방 길이 뚫려 있어 치매 노인이 어디로 갔을지 예측하기 어려운데 중구에서 사라진 노인이 기장에서 발견된 적도 있다”고 말했다.

부산경찰청은 치매 노인 실종 사건 부담이 늘어나도 아직 인력 증가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필요성이 인정되면 인력이 늘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부산경찰청은 인력 증원 대신 부산시 등 공공기관과 협력해 지문 사전등록과 배회감지기 보급 등 기술력으로 치매 노인 실종을 대비한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2012년부터 실종 경험이 있는 치매 질환자 등을 대상으로 지문 사전등록제를 시행하고 있다. 부산시도 2021년부터 손목시계 형태 배회감지기를 보급하는 중이다.

기술력을 활용해도 일정 수준 이상 현장 인력을 확충해야 한다는 의견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일선 경찰들은 적극적인 시민 협조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영도경찰서 실종팀 관계자는 “적극적으로 신고해 주면 도움이 많이 된다”며 “늦은 밤이나 새벽에 혼자 다니는 노인이 보인다면 관심을 두고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김희라 기자  heera2939@naver.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구로구 경인로20나길 30 이좋은집 515호  |  대표전화 : 02-847-8422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4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