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노인 복지
치매 노인 실종 신고 느는데 … 안전 대책은 뒷걸음수십 ㎞ 떨어진 도로 위, 눈길 등서 발견
임문선 기자 | 승인 2024.01.24 13:02

초고령 사회의 그림자인 치매 노인 실종 신고가 강원지역에서 증가하고 있다. 치매 노인의 신변 보호 대책이 중요해 졌지만, 지자체 무관심 속에 오히려 축소되고 있는 실정이다.

23일 강원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6시51분께 평창에서 "눈길에 누가 쓰러져 있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으로 출동한 경찰은 길을 잃은 70대 치매 노인을 발견했고, 신원 확인 물음에 답이 없자 지문을 채취했다. 원스톱 신원 확인 시스템(OFIS)으로 주소지를 파악해 가족에게 인계했다.

지난 16일에는 60대 치매 남성이 원주의 한 장애인 공중 화장실에서 갇혀 있다가 구조됐다. 지난 18일에는 '치매를 앓고 있는 80대 남편이 쓰레기를 버리러 집을 나가 들어오지 않는다'는 신고가 원주에서 접수됐다. 경찰은 휴대폰 위치값을 확인하며 수색에 나섰고, 집에서 약 20㎞ 떨어진 자동차전용도로를 향해 걸어가던 치매 노인을 발견했다.

강원청에 접수된 치매 환자 실종 신고는 2018년 198건, 2019년 179건, 2020년 202건, 2021년 210건이었지만 2022년 403건으로 급증했고, 지난해에도 269건에 달했다.

강원특별자치도에 따르면 65세 이상 치매 환자는 2021년 3만6,813명, 2022년 3만8,676명, 2023년 4만615명으로 매년 5%씩 늘었다. 이 중 경찰에 지문이 사전 등록된 인원은 9,272명 정도다.

정부와 도내 지자체는 치매 노인 위치 추적이 가능한 배회감지기, GPS 등을 보급하고 있지만 현재 사용 중인 인원은 578명(배회 감지기 221명·GPS 357명)에 그친다.

강원특별자치도는 2022년에는 치매 환자 배회 감지기 지원 사업 예산으로 1,600만원을 집행했지만 지난해와 올해는 긴축 재정 기조 속에 반영되지 않았다.

김영범 한림대 고령사회연구소 교수는 "치매 노인은 해당 가족뿐만 아니라 지역사회가 돌봐야 한다"며 "초고령 사회인 만큼 안전망 구축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문선 기자  moonsun9635@naver.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구로구 경인로20나길 30 이좋은집 515호  |  대표전화 : 02-847-8422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4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