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일반복지
9월부터 1천명 이상 모이는 서울시 행사 일회용품 전면금지폐기물 감량계획 의무화…하반기 대형 민간장례식장도 다회용기 도입
임문선 기자 | 승인 2024.05.23 09:07

올해 9월부터 1천명 이상이 모이는 서울시 주최 행사·축제장에서는 일회용품을 사용할 수 없다. 하반기부터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등 대형 민간 장례식장에도 다회용기가 도입된다.

서울시는 '플라스틱 프리 서울'을 목표로 올해 이 같은 일회용품 사용 저감 대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우선 9월부터는 개정된 서울특별시 폐기물 관리조례에 따라 시가 주최하는 참여 예상인원 1천명 이상 행사에서 일회용품 사용이 금지된다.

또 행사계획 수립 시 폐기물 감량계획을 의무적으로 포함해야 한다.

시는 이를 통해 친환경 축제 문화를 뿌리내린다는 계획이다.

다량의 일회용품 배출로 몸살을 앓는 스포츠경기장, 장례식장 등에도 다회용기를 우선 도입한다.

지난해 7월 서울의료원이 '일회용품 없는 장례식장'으로 지정된 데 이어 올해 4월 잠실야구장 입점 업체 38곳이 다회용기에 식음료를 담아 판매하기 시작했다.

상반기 중 시립동부병원이 추가로 다회용기를 사용하고, 하반기에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도 다회용기가 도입될 예정이다.

시는 이들 장례식장에 다회용기 도입으로 인해 발생하는 비용 일부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이들 시설의 연간 폐기물 발생량을 약 80%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하반기부터는 '개인컵 사용 포인트제'도 본격 시행한다.

포인트제 참여 매장에서 개인 컵으로 음료를 주문하고 서울페이로 결제하면 건당 300원의 서울페이 포인트가 적립된다. 매일 개인 컵을 쓰면 한 달에 최대 9천원의 포인트를 쌓을 수 있다. 포인트는 현금처럼 사용 가능하다.

시는 또 지난 13일부터 시내 소규모 카페들이 종이 등 대체 빨대를 구입하면 1개당 약 3원씩 구매비를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는 2022년 '제로웨이스트 서울' 선언 후 2년 동안 약 378t 규모(2천185만개)의 일회용 플라스틱을 줄여 약 1천39t의 온실가스 저감 성과를 냈다.

권민 서울시 자원회수시설추진단장은 "일상과 밀접한 사업부터 시정 전반까지 일회용품 줄이기를 적용해 실질적인 플라스틱 폐기물 감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문선 기자  moonsun9635@naver.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구로구 경인로20나길 30 이좋은집 515호  |  대표전화 : 02-847-8422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4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