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애인 복지
사랑의 달팽이 ‘다시 한 번 말해줄래요?’ 행사 진행
조시훈 기자 | 승인 2024.06.19 13:01

사랑의달팽이는 인공와우와 관련한 지원 정책에 변화의 목소리를 전달하고자 잘 듣지 못하는 청각장애인들에게 많이 들을 수 있는 말인 ‘다시 한번 말해 줄래요?’을 콘셉트로 오는 2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컨퍼런스 홀에서 행사를 개최한다.

선한 영향력을 가진 가수 이적과 이석훈, 뮤지컬 배우 배다해와 배우 유인나의 뜻깊은 공연, 그리고 사랑의달팽이 클라리넷앙상블과 청각장애인 6인으로 구성된 소울싱어즈의 공연으로 희망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국내 공연 최초로 ‘텔레코일존’이 설치된다. 텔레코일존은 보청기나 인공와우 착용자가 자기장 전파를 통해 무선신호로 전달된 소리를 주변의 소음과 관계없이 더 또렷하고, 더 깨끗하게 들을 수 있는 시스템으로, 의미 있는 음악공연의 시간을 마련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사랑의달팽이는 올해까지 2500여 명의 청각장애인들에게 인공와우 수술과 언어재활치료를 돕고 있으며, 덕분에 많은 청각장애인이 소리를 되찾았고 말을 할 수 있게 됐다.

지난 장애인의날 K-pop 시장에서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없애겠다는 포부와 함께 데뷔한 청각장애 아이돌 ‘빅오션(Big Ocean)’ 역시 인공와우의 도움을 받아 소리를 되찾아 가수라는 꿈을 이뤘고, 많은 인공와우 수술을 받은 사람들에게 희망을 던져줬다.

청각장애인 6인으로 구성된 소울싱어즈는 이번 행사에서 가수 이적 작곡, 이적&소울싱어즈 작사로 제작된 감동적인 공연을 선보이기 위해 연습이 한창이다.

가수 이적과 소울싱어즈의 공연이 탄생하게 된 계기는 가수 이적이 노래를 부르고 싶다는 청각장애인의 말 한마디에 세상에서 가장 조용한 CM송 부라보콘의 광고 수익금을 사랑의달팽이에 기부하고, 청각장애인 보컬 트레이닝 프로젝트를 기획하면서 시작됐다.

이번 행사에서 배우 유인나의 수기 낭독은 유명작가 삽화로 시각적인 볼거리를 더할 예정으로, 낭독할 수기는 수기공모전 대상작으로 진행된다.

뮤지컬 배우 배다해는 특유의 부드럽고 섬세한 목소리로 넬라판타지아 곡을 부를 예정이며, 더불어 사랑의달팽이 클라리넷앙상블과 함께 아름다운 나라 곡도 선보인다.

한편 사랑의달팽이 공식 SNS에서는 소리를 찾은 청각장애인들이 다시 소리가 사라지지 않도록, 더 선명한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현재의 인공와우와 관련한 지원 정책에 변화의 목소리를 전달하고자 청각장애인 인공와우 정부지원 확대 서명 캠페인이 진행 중이다.

조시훈 기자  bokji@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시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구로구 경인로20나길 30 이좋은집 515호  |  대표전화 : 02-847-8422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4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