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성 인권
인터넷 등 신변종성매매 활개…대응은 '원시적'변태업소 단속근거 없고 성매수자 등 처벌도 약해
정미래 대표, 법 개정 및 처벌 강화 등 시급
박영신 기자 | 승인 2011.09.16 16:23

성매매산업이 발빠르게 변화하고 있지만 성매매 방지를 위한 제도 및 대응책은 오히려 후퇴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정미래 성매매문제해결을 위한 전국연대 공동대표는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성매매방지법시행 7주년 토론회’에서 “인터넷성매매, 신변종 성매매업소 출현 등 성매매산업은 음성화, 지능화되면서 우리 주변에 더욱 일상화되고 있다”며 “또 다른 수요를 찾아 빠른 속도로 변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미래 대표는 “성매매 정책 및 제도는 성매매환경 변화에 대응하기는커녕 오히려 약화되고 있다”며 “협소하고 왜곡된 법적용으로 피해자를 오히려 가해자로 몰거나 제대로 된 처벌을 하지 않고 있어 성매매를 오히려 부추기고 있다”이라고 힐난했다.


그는 “인터넷채팅, 아르바이트사이트 통한 성매매 유인, 업소소개 및 성인사이트 연계 등 인터넷과 전자매체를 매개로 한 성산업 확산은 실태 파악조차 어렵다”며 “신변종업소들이 버젓이 자유업종으로 등록해 체인점까지 개설하는 등 활개를 치고 있으나 마땅한 단속근거조차 없는 실태”라고 꼬집었다.


또한 “업주들은 성매매업소 유입 시 제공하는 선불금을 사채업자 등 내세워 성매매여성의 방세나 생활비 등 개인빛으로 돌리고 ‘성매매는 업소와 관련이 없다’는 각서를 받는 등 법적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사법기관들이 강제력이 동원된 성매매피해 입증책임을 엄격하고 기계적으로 적용해 피해여성들을 오히려 가해자로 모는 것도 큰 문제”라고 짚었다.


한편 2010년 성매매사범 3만1247명 중 업주/건물주 등 알선행위 관련자 4437명, 성매수남성 2만1436명, 성매매여성 5374명인데 이 중 구속은 538명에 불과하고 대다수인 3만664명은 불구속되는 등 낮은 처벌에 그치고 있다.


정 대표는 “특히 우리 사회는 성매수자가 ‘접대관행’, ‘술 때문에’, ‘재수없이 걸려’ 등 책임을 전가하는 데 대해 관대하다”며 “재범방지교육 이수를 통한 조건부기소유예 처분 등 성매수자에 대한 낮은 처벌은 성매수를 비범죄화하고 성매매산업의 확장, 진화를 조장하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신변종 성매매행위 및 업소 단속과 행정처분, 처벌을 강화하는 법제도적 개선이 시급하다”며 “성매매알선행위, 업소업주 및 사채업자, 성매수자 등 강력처벌 조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성매매여성이 성산업에서 이탈하기 힘든 것은 유입된 이후 선불금을 매개로 한 업주, 사채업자, 소개업소 간에 형성된 부당한 착취구조에 처하게 되기 때문”이라며 “성매매여성들을 비범죄화하고 성매매알선처벌법상 불법원인으로 인해 무효화되는 채권 범위를 포괄적으로 규정해 피해자 구제를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성매수자에 관대한 성문화, 접대관행 등에 대한 대응전략을 보다 구체화해야 성산업의 문어발식 확대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영신 기자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구로구 경인로20나길 30 이좋은집 515호  |  대표전화 : 02-847-8422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4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