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인터뷰 피플&피플
귀순병사 2차수술 성공적…"뱃속 기생충 너무 많아"이종국 교수 "기생충이 하도 많아서 상처 부위를 갉아먹어"
남정규 기자 | 승인 2017.11.16 10:33
15일 오후 경기도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열린 JSA 귀순 북한 병사 2차 수술결과 및 환자 상태에 대한 브리핑에서 이국종 교수가 병사 배에서 나온 기생충 제거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총상을 입은 채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에 대한 2차 수술이 무사히 끝났다.

북한군 병사의 집도를 맡은 이국종 아주대병원 외과 교수는 15일 오후 브리핑을 갖고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1시까지 3시간 30분가량 이뤄진 2차 수술 결과를 발표했다.

이 교수는 “2차 수술에서 오염 부위를 제거하기 위해 복강 세척 이후 복벽을 봉합하는 데 성공했고, 복벽에 남아있던 1발의 총알을 제거한 뒤 수술을 종료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직 상태를 안심하기는 이르다. 이 교수는 "많은 합병증이 예상되어 고도의 주의가 필요한 상황으로 대량 출혈에 의한 쇼크 상태에 빠졌던 기간이 길었기 때문에 일반적인 외상 환자에 비해 예후가 불량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또 집도의는 브리핑에서 "북한 병사의 몸에서 엄청난 양의 기생충이 나와, 의료진이 기생충으로 인해 치료에 애를 먹었다"며 "기생충이 하도 많아서 상처 부위를 침범해 갉아먹고 있다. 또 장 수술을 하면 기생충이 수술 상처 부위로 뚫고 나오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때문에 복막염을 일으킬 수 있고, 자칫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상황이 발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병사는 지난 13일 오후 3시 31분쯤 귀순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심각한 총상을 입어 아주대병원으로 옮겨졌다. 

남정규 기자  bjin8@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구로구 경인로20나길 30 이좋은집 515호  |  대표전화 : 02-847-8422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4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