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인터뷰 인물동정
文 대통령, "독도는 우리땅, 위안부 문제 덮지 못해"제99주년 3.1절 기념식,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서 열려
남정규 기자 | 승인 2018.03.02 09:55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일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제99주년 3.1절 기념식을 마친 뒤 시민들과 함께 독립문까지 만세운동을 재연하며 행진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독도는 일본의 한반도 침탈 과정에서 가장 먼저 강점당한 우리 땅이며 우리 고유의 영토"라며 "지금 일본이 그 사실을 부정하는 것은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반성을 거부하는 것이나 다를 바 없다"고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3.1운동과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을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평화에 기반한 번영의 새로운 출발선으로 만들어 나가겠다"며 "그러기 위해서 우리는 잘못된 역사를 우리의 힘으로 바로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위안부 문제 해결에 있어서도 가해자인 일본정부가 "끝났다"고 말해서는 안 된다"며 "전쟁 시기에 있었던 반인륜적 인권범죄행위는 끝났다는 말로 덮어지지 않는다. 불행한 역사일수록 그 역사를 기억하고 그 역사로부터 배우는 것만이 진정한 해결"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은 인류 보편의 양심으로 역사의 진실과 정의를 마주할 수 있어야 한다"며 "저는 일본이 고통을 가한 이웃나라들과 진정으로 화해하고 평화공존과 번영의 길을 함께 걸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저는 일본에게 특별한 대우를 요구하지 않는다"며 "그저 가장 가까운 이웃나라답게 진실한 반성과 화해 위에서 함께 미래로 나아가길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앞으로 광복 100년으로 가는 동안 한반도 평화공동체, 경제공동체를 완성해야 한다"며 "분단이 더 이상 우리의 평화와 번영에 장애가 되지 않게 해야 한다. 저는 오늘 국민들께 이 목표를 함께 이뤄갈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어 "빈부, 성별, 학벌, 지역의 격차와 차별에서 완전히 해방된 나라를 만들어냅시다. 김구 선생이 꿈꾼, 세계 평화를 주도하는 문화강국으로 나아갑시다"라고 당부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서대문형무소 옥사에 들러 특별전시를 관람했으며 기념식 이후 김정숙 여사와 아이들과 함께 대형 태극기를 들고 독립문까지 행진을 하는 동안 시민들과 악수하고 만세삼창을 했다.

남정규 기자  bokji@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구로구 경인로20나길 30 이좋은집 515호  |  대표전화 : 02-847-8422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4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