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인터뷰 피플&피플
'불굴의 산악인’ 김홍빈 대장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등정 성공장애인 최초 8000m급 12개 봉 올라
김명화 기자 | 승인 2018.05.17 23:58

‘열 손가락 없는 산악인’ 김홍빈(54·사진) 대장이 13일 세계 제10위 고봉 안나푸르나(8091m) 등정에 성공했다.

히말라야 8000m급 14좌 완등에 도전 중인 김 대장은 이로써 장애인으로는 세계 최초로 8000m급 12개 봉에 오르는 대기록을 세웠다.

'희망나눔 2018 김홍빈 안나푸르나 시민 원정대’(단장 정원주 중흥건설 대표)에 따르면 김 대장은 이날 오전 11시30분(한국시간 오후 2시45분) 셰르파 4명과 함께 안나푸르나 정상을 밟았다.

전날 오후 8시 안나푸르나 북벽의 제4캠프(7050m)를 출발해 눈보라와 강풍 등 악천후를 뚫고 15시간여 만에 등정을 이뤄낸 것이다. 김 대장은 이날 제3캠프(6500m)까지 하산해 1박하고 14일 베이스캠프로 복귀할 예정이다.

김 대장은 지난달 3일 출국해 14일 베이스캠프에 도착, 1~4캠프를 오르내리며 정상 등정을 준비해왔다. 이 과정에서 제2캠프에 가져다 놓은 장비 일부가 눈사태로 유실돼 다시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서 공수하는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김 대장은 지난 2일 제4캠프(해발 7050m) 근처까지 진출하던 중 현지 변화무쌍한 날씨와 예기치 못한 눈사태 위험으로 더 이상 등반은 무리라고 판단, 베이스로 하산해 휴식을 취하며 몸을 추스리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지난 8일 다시 2차 등반을 재개해 이날 정상 등정에 성공하는 감격을 누렸다.

도전을 두려워 하지 않은 김홍빈 대장은 단 1%의 가능성만 있어도 정상을 향해 ‘1000번’을 시도하는 불굴의 산악인이다. 열 손가락이 없는 어려움 속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8000m 14좌에 한발 한발 다가가고 있다.

지난 1991년 북미 매킨리(6194m) 단독 등반 중 사고로 열 손가락을 모두 잃은 김 대장은 1997∼2009년 세계 7대륙 최고봉을 모두 오른데 이어 히말라야 8000m급 거봉들을 차례로 등정해 ‘희망 전도사’로 불린다.

현재 에베레스트, K2, 가셔브룸 Ⅱ, 시샤팡마, 마칼루, 다울라기리, 초오유, 칸첸중가, 마나슬루, 로체, 낭가파르밧, 이번 안나푸르나까지 12개 봉을 등정했다. 이제 14좌까지 파키스탄의 가셔브룸Ⅰ(8068m), 브로드피크(8047m)만을 남겨놓고 있다.

한편 이번 등정은 광주광역시 산악연맹이 주최하고 (사)광주전남등산학교가 주관했으며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 중흥건설, 남도일보, 광주광역시장애인체육회, 광주장애인총연합회, 미르치과네트워크 등이 후원했다.

김명화 기자  mh6600@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18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