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일반복지
두바이 천사 Ibrahim Salem, 서울 사랑의열매 외국인 1호 아너 가입한국 TV프로그램 시청 후 장애청소년 위해 11년째 정기기부
이인수 기자 | 승인 2018.07.10 10:01

두바이천사 Ibrahim Salem(Design & ARchitecture Bureau CEO)은 지난달 20일 두바이에서 한국의 장애청소년의 밝은 꿈과 건강한 성장를 위해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서울 사랑의열매)의 ‘외국인 1호’ 아너 소사이어티로 가입했다.

Ibrahim Salem은 2008년 한국 TV프로그램을 통해 피아노 치는 장애청소년을 알게 되었고, 직접 서울 사랑의열매에 연락하여 11년간 장애청소년의 밝은 꿈과 건강한 성장 위해 피아노레슨, 음악치료, 점자악보교육, 작곡교육, 악보사보 등을 위해 총1억5414만7968원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번에 서울 사랑의열매 ‘외국인 1호’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했다.

지원받고 있는 장애청소년은 선척적인 음악적 재능과 Ibrahim Salem의 꾸준한 관심과 지원을 통해 전문적인 치료와 교육을 받고 있으며, 2017년에는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운영하는 한국영재교육원에 합격하는 등 날로 향상된 실력과 성장 가능성을 보이고 있으며 각종 지역축제 공연, 창작곡 피아노트리오 발표 및 작곡음악회, 예술의전당 피아노 협주 공연 등을 펼치고 전문 음악가로서의 꿈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황후영 서울 사랑의열매 사무처장은 “멀리에 있는 한국의 장애아동을 위해 매년 꾸준한 나눔을 실천해주신 Ibrahim Salem 아너 회원에 깊은 감사와 축하의 인사를 전한다”며 “지역사회를 넘어 전세계 100여명의 아동을 마음에 품고 나눔을 실천하는 진정한 ‘노블레스 오블리주’이자 ‘글로벌 나눔천사’이다. 서울 사랑의열매도 그 따뜻한 마음과 정성을 우리사회의 어려운 곳곳에 잘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Ibrahim Salem은 예루살렘 출신으로 쿠웨이트, 카이로, 요르단, 뉴욕 등에서 일하였으며 현재 두바이에서 25년째 건축회사 CEO로 일하고 있다. 또한 전세계 100여명의 아동을 후원하고 있으며 ‘하느님이 만족하는 삶, 가족과 주변인을 잘 돌보고 태어날 때 빈손으로 왔으니 빈손으로 가자’는 인생철학으로 요르단에 직접 자선기관을 만들어 후원 및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인수 기자  bj847@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18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