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행사 행사
‘제3회 늘푸른연극제’ 오는 8월 개막
이인수 기자 | 승인 2018.07.23 16:28

원로 연극인들의 축제 '제3회 늘푸른연극제'가 8월 17일부터 9월 16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아르코예술극장, 부산시민회관에서 개최된다.

올해 세 번째로 개최되는 ‘늘푸른 연극제’는 우리 연극계에 기여한 원로 연극인들의 업적을 기리기 위한 행사로 선정 연극인들의 대표작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연극 축제다.

평생 동안 오로지 연극 한 길만 걸어오며 작가로, 연출가로, 배우로 연극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기며 현재까지 ‘뜨거운 현역’으로 무대 위의 삶을 살고 있는 원로 연극인들의 주옥같은 작품들로 올 여름 관객들의 마음을 뜨겁게 할 예정이다.

이번 연극제에 선정된 원로는 총 6인으로 배우 전무송, 권성덕, 오영수와 연출가 강영걸, 전승환 그리고 작가 김영무이다. 각 원로들의 ‘인생작’으로 꾸며진 이번 연극제는 많은 연극인들과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개막작은 전무송 배우의 대표작인 ‘세일즈맨의 죽음’이 8월 17일부터 8월 26일까지 대학로 예술극장 대극장에서 펼쳐진다.

1949년 초연 이후 전 세계에서 사랑받은 작품으로 지금까지 다섯 차례 이상 윌리 로면 역을 맡은 전무송 배우가 열연을 펼친다. 보다 아서 밀러가 만든 원작에 가까워진 공연으로 관객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이어서 부산에서 활동 중인 전승환 연출의 가슴이 따뜻해지는 가족 드라마인 연극 ‘늙은 자전거’가 8월 18일부터 8월 14일까지 부산시민회관 대극장에서 진행된다. ‘늘푸른연극제’의 첫 지역 공연으로써 ‘부산연극의 지킴이’로 한 평생을 걸어온 전승환 연출이 자신의 극단인 ‘전위무대’와 함께 대표작을 선보인다.

권성덕 배우의 연극 ‘로물루스 대제’는 8월 24일부터 9월 2일까지 아르코 예술극장 대극장에서 막을 올린다. 권성덕 배우가 30여년 만에 다시 선보이는 이 작품은 뒤렌마트가 “진정한 희극만이 비극을 표현하는 가장 확실하고 유일한 방법이다”고 말한 것처럼 풍자를 통한 현실의 비극적인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

김영무 극작가의 연극 ‘장씨 일가’는 8월 24일부터 9월 2일까지 아르코 예술극장 소극장에서 진행된다. 존속 살인사건이 일어나는 장춘재 일가의 모습을 그리면서, 주인공의 비극적 초상화를 바로 우리들의 자화상으로 대입시켜 우리 사회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작품이다.

강영걸 연출과 오영수 배우의 연극 ‘피고지고 피고지고’는 9월 7일부터 16일까지 아르코 예술극장 소극장에서 이번 연극제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국립극단에서 초연 후 흥행은 물론 해외 공연까지 이어졌던 작품이다. 작품의 전성기를 함께 했던 강영걸 연출과 오영수 배우가 다시 이 작품으로 의기투합하여 많은 연극인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인수 기자  bj847@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18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