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동/청소년 복지
양평원, 6월 어린이 프로그램 양성평등 모니터링 결과 발표성차별적 TV방송 답습하는 어린이 프로그램
이인수 기자 | 승인 2018.07.27 09:00

국내 어린이 프로그램에서 기존의 획일화된 여성 이미지를 강화하는 내용과 성역할 고정관념을 조장하는 프로그램이 계속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원장 나윤경, 이하 “양평원”)은 ‘2018 대중매체 양성평등 모니터링 사업’의 하나로 서울YWCA와 함께 어린이 프로그램에 대한 모니터링 실시 후 그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모니터링은 6월 1일(금)부터 7일(목)까지 온라인 플랫폼에 게시된  어린이 프로그램 112개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어린이 프로그램의 등장인물 성비와 성별 역할을 분석한 결과, 주로 남성이 주요 인물로 등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등장인물을 보면 여성 31.9%(332명), 남성 56.5%(588명), 기타 11.6%(121명)로 남성이 많았고, 주인공 역할 또한 여성 31.6%(108명), 남성 57.9%(198명), 기타 10.5%(36명)로 남성이 약 1.8배 많았다.

성차별적 내용(54건)은 성평등적 내용(10건)보다 약 5배 가량 많았으며, 주로 성역할 고정관념을 조장하거나 외모지상주의를 부추기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A프로그램에서 남성캐릭터는 창의성을 발휘하여 실수를 만회하는 능력자 역할을 하는 반면, 여성캐릭터는 청소와 요리 등 가사노동에 헌신하는 인물로 성별에 따른 노동 영역을 구분하였으며, B프로그램은 가족들이 손님과 함께 식사하는 장면에서 엄마 캐릭터만 앞치마를 두르고 식탁 옆에 서서 가족과 손님의 음식을 챙기는 장면을 통해 가사노동에 대한 성역할 고정관념을 강화시켰다.

 C프로그램의 경우 여성캐릭터(주인공)를 금발의 긴머리, 굴곡진 몸매 등으로 표현하여 편견을 드러내거나 주인공 집에 방문한 친구들이 의상, 구두, 가방으로 가득 찬 드레스룸을 보며 부러워하는 장면을 통해 외모지상주의를 조장하였다.

한편 어린이 프로그램임에도 불구하고 여성을 성적 대상화하거나 여성에 대한 부정적 관념을 강화시키는 내용 등을 포함하는 경우도 있었다. 

 D프로그램에서는 두 명의 여자아이들이 남자 주인공을 자신의 옆자리에 앉히기 위해 애교를 부리며 경쟁하는 장면을 통해 애교가 마치 여성의 특성 및 능력인 것처럼 묘사하고 있었으며, E프로그램은 아이돌 스타를 꿈꾸는 여성캐릭터들의 학교생활을 다루며 짧은 교복 치마를 입고 특정 신체 부위를 부각시키는 자세를 취하는 장면 등으로 여성을 성적 대상화였다.

뿐만 아니라 F프로그램에서는 두 주인공이 대화하는 장면에서  “여자를 만난다는 것은 말타기랑 똑같아. 말에서 떨어지면 바로 다시 올라타야 하는 거야. 다른 말에. 그리고 바다에 넘치는 것이 물고기야. 물 반 물고기 반”이라고 말함으로써 성희롱에 해당하는 부적절한 발언을 노출시켰다.

양평원 관계자는 “미디어의 영향력에 더해 사용자들이 영상을 올리고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이 늘어나면서 정보를 비판적으로 수용하기 어려운 어린이들은 왜곡된 고정관념을 답습할 위험이 크다”며, “온라인 플랫폼 관계자 및 제작자들은 사화적 권한과 책임의식을 가지고 성평등한 관계와 다양성을 보여주는 콘텐츠를 선별하고, 제작‧보급할 책무가 있다”고 전했다.

이인수 기자  bj847@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18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