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보건 건강/보건
지난해 국내 신규 에이즈 감염자 1191명…10명 중 3명 20대
김명화 기자 | 승인 2018.08.09 20:26

지난해 국내에서 신규 신고된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후천성면역결핍증(HIV/AIDS) 감염인은 1191명으로 집계됐다. 환자 약 3명 중 1명은 20대로 나타났다.

9일 질병관리본부의 '2017 HIV/AIDS 신고현황 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신고된 신규 감염인은 1191명으로 전년 대비 0.7%(8명) 감소했다.

성별은 남성이 1089명으로 91.4%, 여성은 102명으로 8.6%였다.

연령별로는 20대가 394명(33.1%)으로 가장 많았다. 30대 290명(24.3%), 40대 212명(17.8%) 순으로 20~40대가 전체의 75.2%를 차지했다.

전체 환자 중에서는 내국인이 1009명(84.7%)이었고 나머지(182명)는 외국인이다.

신규 감염 내국인 1009명 중 감염 경로에 대한 질문에 응답한 사람은 753명으로, 이 중 752명은 성접촉에 의한 감염이라고 했다. 성 접촉 대상은 동성(358명, 48%)과 이성(394명, 52%)의 비율이 거의 비슷했다.

성별로 나누면 남성 감염인 959명 중 감염 경로 응답자는 715명이며, 이 중 714명(동성 간 358명, 이성 간 356명)이 성 접촉에 의한 감염이라고 응답했다.

여성 감염인 50명 중 응답자 38명은 모두 이성 간 성 접촉에 의한 감염이라고 했다.

HIV는 증상 없이 오랜 잠복기를 가진 질환으로, 지난해 신규 HIV/AIDS 신고현황은 한 해 동안 의료기관 등을 통해 HIV 감염을 확인해 신고된 감염인을 의미한다. 새롭게 HIV에 감염된 사람과는 다르다.

HIV 감염인은 체내에 HIV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어서 병원체 보유자, 양성 판정자, 후천성면역결핍증(에이즈) 환자 등을 모두 포함하는 개념이다. 에이즈 환자는 HIV 감염 이후 면역 결핍이 심해져 합병증이 생긴 사람이다.

김명화 기자  mh6600@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18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