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일반복지
최근 5년간 전기요금 과다청구...1만건에 62억원 환불과다청구건수는 주택용 37%, 일반용 26%, 산업용13%, 심야전력 9% 순
조시훈 기자 | 승인 2018.09.13 15:39
백재현(광명시갑) 국회의원

한국전력이 최근 5년간 전기요금 과다청구가 9950건에 62억원이나 환불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백재현 의원(산자중기위·경기광명갑)에 따르면 국감자료를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전기요금 과다청구 및 환불 내역 자료를 분석한 결과 과다청구는 오검침, 요금계산 착오, 계기불량 등 한전 측의 책임이 커 소비자가 인지 할 수 있는 과실로 인한 이중납부보다 더 큰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과다청구 건수는 2013년 2202건에서 2014년 1333건으로 감소했다가 2015년 2199건으로 증가하고 2016년에는 2374건까지 증가했다. 요금별로는 주택용이 3644건(37%)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는 일반용이 2616건(26.3%) 산업용이 1338건(13.4%) 심야전력 891건(9%) 순이였다.
 
환불금액은 매년 증가하고 있는데 2013년 9.6억원이던 환불액은 2014년9.9억원에서 2015년 13.5억원, 2016년 14.4억원까지 증가했고 2017년에도 14.3억원을 환불했다. 환불금액은 산업용이 33.7억원(55%)으로 가장 많았고 일반용이 15.29억원(25%) 주택용이 4.9억원(8%) 교육용이 4억원(7%)순을 기록했다.
 
이에 대해 백재현 의원은 “소비자 과실로 인한 이중납부는 본인이 인지하여 경정(更正)을 요청할 여지가 있지만 검침 착오, 계산착오, 계기 결선착오, 배수입력 착오 등으로 인한 과다청구는 소비자가 일방적인 손해를 볼 수 있어 더 위험하다”며 “한전도 과실인 경우 환불이자율을 적용해 돌려줘야 하는 만큼 쌍방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시훈 기자  bokji@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시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18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