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행사 행사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남북 공동입장 및 단일팀 출전 '확정'장애인 아시안게임도 남과 북 화합의 분위기 이어져
김명화 기자 | 승인 2018.10.01 08:20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이 열린 지난 19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에서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장, 전민식 선수단장, 정진완 총감독과 국가대표 선수단이 ‘파이팅’을 외치며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대한장애인체육회(회장 이명호)는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에서 장애인스포츠 역사상 최초로 개회식 공동입장 및 단일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 6월 남북체육회담의 약속을 지키게 됐다.

남과 북 선수단은 10월 6일 18시 15분 인도네시아 카르노경기장에서 열리는 개회식에 공동으로 입장한다. 입장은 총 220여명으로 남측 200여명, 북측 20여명으로 예상된다. 단기는 한반도기, 단가는 1920년대 아리랑, 국가명칭은 KOREA(약칭COR)로 아시안게임과 동일하게 정하였다. 기수는 남북 공동기수로 입장할 계획이다.

남북 단일팀은 탁구 남자 단체전(TT6-7/TT8) 및 수영 남자 혼계영 34P(4×100M)로 구성된다. 남북 선수단은 각각 선수촌에 입촌 후 현지 경기장에서 공식 합동훈련을 시행할 계획이다.

참가한 선수단의 경기결과는 KOREA(COR)로 집계된다. 남측과 북측 선수단은 지난 9월 3일부터 6일까지 중국 국가장애인체육훈련원(북경 소재)에서 탁구와 수영종목 총 16명의 선수단이 합동 훈련한 바 있다.

또한,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최초로 운영되는 코리아하우스도 남과 북이 함께 운영할 계획이다. 코리아하우스는 남북 체육교류의 총체적 허브로 운영되며, 겨레의 밤 등 공동 행사 개최, 선수단에 대한 편의제공(휴식공간) 및 한식지원, 남북 교류관 운영 등을 협의하고 있다.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에 남측 선수단은 17개 종목 313명의 선수단이 출전하며, 북측 선수단은 탁구, 수영, 육상 3개 종목에서 24명의 선수단(선수 7명 포함)이 참가할 계획이다. 북측선수단은 두 번째 출전으로 지난 2014 인천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처음으로 4개 종목 29명의 선수단이 출전하여 동메달 2개 획득, 종합 29위를 차지한 바 있다.

김명화 기자  mh6600@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18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