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동/청소년 복지
“보호시설 퇴소 청소년 4명 중 1명, 빈곤층으로 전락”김상희 “중앙정부의 소득·주거·교육 종합지원 필요”
박찬균 | 승인 2018.10.11 17:10
김상희 의원

한해 청소년 4000여명이 보육원 등 아동보호시설을 나와 자립하고 있지만, 이들의 약 4명 중 1명은 기초생활수급자가 되는 등 빈곤층으로 내몰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희(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회보장정보원에서 제출받은 ‘시설퇴소아동의 기초수급 및 차상위계층 수급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최근까지 약 5년간 시설에서 퇴소한 청소년은 2만695명이었다.

이 가운데 기초생활수급자 또는 차상위계층이 된 사람은 전체의 24.4%인 5052명이었다. 만 18세에 도달해 아동양육시설이나 그룹홈, 위탁가정 등에서 나와 독립한다고 하더라도 4명 중 1명은 생활고로 인해 수급자가 된 것이다.

빈곤층이 되는 속도도 매우 빨랐다. 수급자의 88.5%인 4472명은 시설퇴소 후 6개월 만에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이 됐다.

시설퇴소 청소년의 자립을 돕기 위한 정책으로는 디딤씨앗통장, 자립정착금·전세주택·대학입학금 지원 등이 있지만 지원 수준과 체계가 장기적인 자립을 유도하기에는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청소년들은 퇴소 시 지방자치단체에서 100만원에서 500만원 정도의 자립정착금을 받고 있으며, 관련 정책이 없는 지역에서는 홀로서기를 위한 초기비용을 한 푼도 지원받지 못한다.

주거 지원의 경우에도 자격 요건이 까다롭거나 지원 물량이 적어 실질적으로 혜택을 보는 청소년이 많지 않다. 시설퇴소 아동의 월평균 소득이 150만원 이하인 것을 고려할 때 주거비와 생활비, 교육비 등을 홀로 감당하기에는 버거운 상황이다.

김 의원은 “퇴소 청소년이 자립에 실패해 기초생활보장대상자로 전락하게 되면 나라의 큰 손실”이라며 “현재 보건복지인력개발원에서 수행하고 있는 아동자립지원사업을 중앙정부가 맡아 보호 종료 아동에 대한 국가 책임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찬균  allopen@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18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