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애인 복지
전국 장애인 시 낭송 경연대회 성료
박찬균 | 승인 2019.03.14 11:52
전국 장애인 행복나눔 시 낭송 경연대회[사진제공=부산국제장애인협의회]

13일 오후 부산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부산국제장애인협의회 주최로 열린 '제2회 전국 장애인 행복나눔 시 낭송 경연대회'에서 장애인들은 준비해온 시에 감정을 실어 아름다운 목소리로 암송했다.

이 행사에는 전국에서 온 장애인 25개 팀(30여 명)이 참가했다. 이들은 지체·시각·자폐·정신·지적·뇌병변 장애를 가졌다. 자원봉사자와 가족 등의 도움을 받으며 무대에 오른 장애인들은 정호승, 윤동주, 김남조, 김춘수, 심훈, 이해인 등 이름난 시인 시를 낭송했다. 참가자들이 시 낭송을 시작할 때와 마칠 때마다 객석에 있던 200여 관객들은 박수갈채를 보냈다.

이영재 시 낭송 경연대회장은 "시는 언어의 가장 아름다운 꽃이고 시 낭송은 그 꽃을 가장 아름답게 표현하는 언어 예술"이라며 "몸도 제대로 가누지 못하고 발음도 정확하지 않지만, 한 편의 시를 한 자 한 자 마음으로 전하는 장애인 시 낭송은 어느 배우 명연기보다 큰 울림이 되어 삶의 이야기로 전달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충걸 부산국제장애인협의회 회장은 "시와 시 낭송은 장애인에게 삶의 용기를 주고 시 낭송을 보는 사람은 영혼이 맑아질 수밖에 없다"며 "지역 문화 발전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어우러져 문학을 향유하는 기회를 넓히고자 이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박찬균  allopen@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19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