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노인 복지
이총리, 노인요양시설 방문"정부, 노년의 4가지 고통 덜어주는 노인정책 시행"
박찬균 | 승인 2019.09.11 11:57
이낙연 국무총리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10일 세종시 연동면 노인요양시설 평안의집을 찾아 어르신들과 사랑의 하트를 만들며 인사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추석을 앞두고 세종시에 있는 노인요양시설 '평안의 집'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가족과 떨어져 시설에 있는 어르신들을 위로하고 시설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 총리는 평안의 집 관계자로부터 시설 현황에 관해 설명을 들은 뒤 와상 생활실 등 생활공간을 둘러봤다. 이 총리는 생활실 안에 있던 요양환자들에게 일일이 인사하며 건강 상태를 살피고, 사회복지사들과 함께 윷놀이, 스칸디아모스(천연이끼의 일종) 꾸미기 활동을 하는 어르신들과 대화 시간을 가졌다.

이 총리는 "여기 계신 어머니들이 저희 어머니나 장인·장모와 연세가 비슷하시다"며 "저희 어머니도 와상 생활을 하다 작년에 돌아가셨다"고 말했다. 또한 "장인·장모님은 치매가 함께 와서 감당이 잘 안 돼서 두 달 전에 두 분이 함께 요양병원으로 가셨다"고 언급했다.

이 총리는 방명록에 "어르신 삶에 따뜻한 석양이 비치도록"이라고 남겼다. 그는 시설 직원들과 단체사진을 촬영한 뒤 "여기 계신 어르신들은 태어나서 소년·소녀 시절까지 국가도 없던 상태에서 자랐다. 겨우 해방되니 지독한 가난에 시달렸다. 그러다 보니 어느덧 (인생의) 석양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석양이라도 따뜻하고 맑을 수 있다면 어른들이 잠자리에 드실 때 내 인생도 괜찮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저 어른들이 지상에서 마지막으로 누리는 온기 따뜻함이 바로 여러분의 손길"이라며 "그런 마음으로 모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노인이 되면 신체적 고통, 경제적 고통, 사회적 고통, 정서적 고독 등 4가지 고통을 겪는다"며 "이 4가지 고통을 덜어드리는 것이 노인정책"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의료보험 및 기초연금 확대, 노인 일자리 확대 등 정부의 노인정책을 언급한 뒤 "한국의 노인정책이 갈 길이 멀지만 제가 보기에 길지 않은 시간 동안 굉장히 많이 한 편"이라며 "4가지 고통을 동시에 덜어드리는 썩 괜찮은 노인정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찬균  allopen@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19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