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4대보험
소득계층 간 건보료 차이 커…최하위 1만6000·최상위 41만원2018년 지역가입자 가구당 월평균 보험료 첫 하락…건보료 부과체계 개편 영향
박찬균 | 승인 2019.11.07 10:58

매달 건강보험료로 내는 금액이 소득계층 간에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8년 건강보험통계 연보'를 보면, 지난해 건강보험 가구당 월평균 보험료는 10만4201원이었다.

연도별 가구당 월보험료는 2010년 7만988원, 2011년 7만8822원, 2012년 8만4040원, 2013년 8만7417원, 2014년 9만806원, 2015년 9만4040원, 2016년 9만8128원, 2017년 10만1178원 등으로 매년 늘었다.

2018년 가구당 월평균 보험료를 가입 자격별로 보면 직장가입자(개인 본인 부담 보험료 기준, 사용자 부담금 제외)는 11만2635원, 지역가입자는 8만5546원이었다.

직장가입자의 가구당 월평균 보험료는 2011년 8만2802원, 2012년 8만9028원, 2013년 9만2565원, 2014년 9만7046원, 2015년 10만510원, 2016년 10만4507원, 2017년 10만7449원, 2018년 11만2635원 등으로 해마다 증가했다.

지역가입자의 가구당 월평균 보험료도 2011년 7만2139원, 2012년 7만5209원, 2013년 7만7783원, 2014년 7만8629원, 2015년 8만876원, 2016년 8만4531원, 2017년 8만7458원 등으로 늘다가, 2018년에는 8만5546원으로 처음으로 줄었다.

건보공단은 "2018년 7월부터 2022년까지 2단계에 걸쳐 소득 중심으로 건보료 부과체계를 개편하면서 애초 계획대로 저소득층의 건보료 부담이 많이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건보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7월부터 시행된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1단계 개편 이후 1년이 지나면서 저소득 지역가입자 568만 가구의 건보료는 월평균 2만1000원 줄고, 소득 상위 1∼2% 고소득 직장인과 피부양자 등 고액 재산가 80만 세대는 보험료가 월평균 6만6000원 오른 것으로 분석됐다.

2018년 건강보험 1인당 월평균 보험료는 5만979원이고, 가입 자격별로는 직장가입자는 1인당 월평균 5만2085원, 지역가입자는 1인당 월평균 4만8011원이었다.

2018년 보험료 20 분위별(소득계층별) 월평균 보험료을 보면, 최하위 1분위(5% 저소득층)는 1만6557원, 최상위 20분위(5% 고소득층)는 41만7793원으로 25배 이상 차이가 났다.

상위 19분위는 23만2961원, 상위 18분위는 19만327원, 상위 17분위는 16만1051원의 월평균 보험료를 냈다. 반면 하위 2분위는 2만7037원, 하위 3분위는 3만3176원, 하위 4분위는 3만7291원의 월평균 보험료를 부담했다.

한편, 최하위 1분위의 월 최대보험료는 3만1200원에 불과했지만, 최상위 20분위의 월 최대보험료는 309만6570원에 달했다.

 

박찬균  allopen@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19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