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행사 행사
제17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3일차 주요결과대회 셋째날, 아이스하키(강원,서울) 휠체어컬링(강원,경기) 결승 진출팀 확정! 대회 마지막날 14일 노르딕스키 신의현 3관왕 도전! -
조시훈 기자 | 승인 2020.02.14 10:08

제17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3일차인 13일 알파인스키, 크로스컨트리 스키에서 총 12개의 금메달과 함께 아이스하키, 휠체어컬링 결승 진출팀이 확정됐다.

▲ 13일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에서 진행된 제17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알파인스키 회전(시각)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최사라(서울)가 경기를 펼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여자 알파인스키 회전(시각)에 출전한 최사라(16세,서울)는 1분46초36을 기록해 작년에 이어 금메달을 획득했으며, 내일 대회전 경기에 출전해 다시 한번 2관왕에 도전한다. 최사라는 선천적 시각장애로 같은 장애를 가진 쌍둥이 동생 최길라와 함께 2016년 12세의 나이로 제13회 장애인동계체전에 첫 출전해 2관왕과 함께 신인선수상을 거머줬으며, 해마다 자신의 기록을 갈아치웠다. 부상으로 이번 대회에 참가하지 못한 동생 최길라는 언니를 응원하며 다음 대회를 기약했다.

▲ 13일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크로스컨트리 스키 3km(좌식)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신의현(충남)이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2002 솔트레이크시티 동계패럴림픽 은메달리스트 한상민(41세,경기)도 남자 알파인스키 회전(좌식)에서 1분39초63을 기록, 정상에 올랐다. 노르딕스키의 신의현(40세,충남)은 남자 크로스컨트리 스키 3Km 클래식(좌식)에서 7분12초3으로 2관왕에 안착했다. 마지막 경기인 4.5Km 프리(좌식)는 14일 오전 10시에 시작된다.

▲ 강릉하키센터 보조링크에서 진행된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아이스하키 경기에서 한민수(서울)가 슛을 시도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4강전이 펼쳐진 아이스하키는 강원이 충남을 11대0, 서울이 경기를 4대0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한민수(49세,서울)는 이번 대회에서 예선전 포함 총 12골을 몰아치며 소속팀의 결승 진출을 이끌었다.‘빙판 위의 메시’정승환(34세, 강원)도 8골을 성공시켜 정상급 기량을 과시했다.

13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제17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휠체어컬링 경기에서 강원도가 투구를 시도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휠체어컬링은 강원과 경기가 금메달에 한걸음 다가갔다. 강원은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국가대표 서순석과 차진호가 포진한 서울을 7대2로 가볍게 제쳤고, 전년도 우승팀 경기는 전남과 접전 끝에 5대4 승리를 거뒀다.

대회 마지막날인 14일에는 휠체어컬링 및 아이스하키 결승전이 각각 오전 9시와 11시에 진행되며, 알파인 스키와 크로스컨트리 스키에서 12개의 이벤트가 열린다. 휠체어컬링 결승전은 14시 40분 KBS 1TV에서 녹화중계 된다.

대회 사흘째인 13일 오후 6시 기준 종합순위는 경기도가 11,644.4점으로 1위를 달리고 있고, 서울이 7,250.8점, 부산이 3,985.2점으로 뒤를 잇고 있다.

조시훈 기자  bokji@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시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0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