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애인 노동
서울시, 최중증·탈시설 장애인 공공일자리 260개 만든다
박찬균 | 승인 2020.05.15 12:22

서울시는 최중증 장애인과 탈시설 장애인을 위한 공공일자리 260개를 만든다고 14일 밝혔다. 최중증 장애인은 스스로 일상생활을 영위하기 어려운 장애인이다. 뇌병변 장애, 척수장애, 근육장애 등이 최중증에 해당한다. 시설 장애인은 장애인 거주시설에서 벗어나 지역사회에서 살아가는 이들이다.

공공일자리 참여자들은 오는 7∼12월 6개월간 지역사회와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주당 14∼20시간 일한다. 매일 4시간씩 주 20시간 일하는 '시간제 일자리'와 주 14시간 이내로 일하는 '복지형 일자리'로 나눠 130명씩 선발한다.

시급 8590원이다. 월급은 시간제 일자리 89만7660원, 복지형 일자리 48만1040원이다.

장애 유형을 고려해 장애인 권익 옹호, 문화예술, 장애인 인식개선 강사 등 3개 분야에서 활동한다. 선발은 장애인 단체 10곳이 6월 중 진행한다. 시는 공모로 수행기관을 선정,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며 예산 12억원은 전액 시비로 조달한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최중증 장애인과 탈시설 장애인 공공일자리는 전국 최초"라며 "내년에 더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균  allopen@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0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