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4대보험
코로나19 피해 쿠팡 노동자, 집단 산재 신청한다집단 소송도 처음으로 추진
박찬균 | 승인 2020.06.19 08:15
쿠팡발 코로나19 피해노동자 모임 관계자들과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쿠팡노동자 코로나19 피해상황 증언과 재발방지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100명이 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쿠팡 노동자들이 집단 산재를 신청하고 소송도 추진하기로 했다.

쿠팡발 코로나19 피해노동자 모임은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쿠팡노동자 코로나19 피해 상황 증언과 재발방지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쿠팡 부천물류센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50여 명을 넘어서고 있지만, 쿠팡은 제대로 된 조치는커녕 사태를 축소 은폐하기에 급급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확진자가 발생하고 추가 감염이 계속 이어지는데도 물류센터를 폐쇄하기 전까지 어떠한 대책도 세우지 않고 노동자들에게 작업을 강요했다"며 "쿠팡은 사과나 재발 방지대책은 전혀 수립하지 않고 오로지 기업 이미지 훼손만 걱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모임에 따르면 쿠팡은 지난달 24일 오전 코로나 확진자 발생을 인지한 후에도 이를 알리지 않고 당일 오후 수백명의 노동자를 정상 출근시켰다. 이로 인해 이날 출근했던 계약직 노동자 전 모(45) 씨는 남편과 딸 등 가족 전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이들은 쿠팡 김범석 대표의 사과와 재발 방지 대책 수립, 피해당한 계약직 노동자 계약연장, 일용직 노동자 근무 보장, 피해노동자 보상대책을 요구했다. 또 집단 산재 신청과 집단소송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관련 집단 감염 피해를 본 노동자들이 회사를 상대로 집단소송을 한 적은 아직 없다.

고용노동부 산하 근로복지공단은 올 4월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 구로구 콜센터에서 일하던 40대 남성 A 씨의 코로나19 확진을 업무상 질병으로 보고 산재로 인정했다. 근로복지공단은 A씨가 반복적으로 비말에 노출되는 환경에서 근무해 업무와 질병의 관련성이 있다고 판정했다.

박찬균  allopen@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0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