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4대보험
지난달 실업급여 지급액 1조1000억원…또 '역대 최대'코로나19 사태 여파 계속…제조업·청년에 고용 충격 집중
박찬균 | 승인 2020.07.14 18:0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충격으로 실업자가 늘어나면서 지난달 실업급여 지급액이 또 역대 최대 기록을 깼다.

고용노동부가 13일 발표한 6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1조1103억원으로, 작년 동월보다 4287억원(62.9%) 급증했다. 지난 5월(1조162억원)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선 데 이어 그 규모를 확대한 것이다.

구직급여는 정부가 실업자의 구직활동 지원을 위해 고용보험기금으로 지급하는 수당으로, 실업급여의 대부분을 차지해 통상 실업급여로 불린다.

구직급여 지급액은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한 올해 2월부터 매월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10만6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3만명(39.5%) 급증했다. 지난달 구직급여 수급자도 71만1000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였다.

구직급여 지급액이 급증한 데는 실업자 증가 외에도 지난해 10월부터 시행한 구직급여 지급액 인상과 지급 기간 확대 조치도 영향을 미쳤다는 게 노동부의 설명이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1387만1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18만4000명(1.3%) 증가했다. 지난해 하반기만 해도 매월 40만∼50만명씩 늘던 고용보험 가입자는 올해 3월부터 코로나19 사태로 증가 폭이 급격히 줄어 5월에는 15만5000명 증가하는 데 그쳤으나 지난달 그 폭을 확대했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 폭이 늘어난 것은 서비스업 영향이었다. 서비스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949만4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22만7000명(2.5%) 증가했다. 서비스업 중에서도 공공행정에서 5만명 늘었다. 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됐던 정부 일자리 사업이 비대면 업무를 중심으로 속속 재개된 데 따른 것이다. 부분 개학 등에 따라 교육서비스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도 1만8000명 증가했다.

그러나 숙박·음식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2000명 감소했고 도·소매업에서는 70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사회적 거리 두기의 직격탄을 맞은 업종들이다. 국내 산업의 중추인 제조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지난달 352만1000명으로, 5만9000명(1.6%) 감소했다.

월별 제조업의 고용보험 가입자 감소 폭으로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인 1998년 1월(9만9500명) 이후 최대 규모다. 제조업의 가입자 감소 폭은 올해 3월부터 급격히 커지는 추세다.

제조업 중에서도 조선업을 포함한 기타 운송장비업의 가입자는 지난달 1400명 줄어 감소세로 돌아섰다. 주력 산업인 자동차업과 전자·통신업의 가입자도 각각 1만명, 1만2300명 감소했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 증감을 연령대별로 보면 29세 이하와 30대에서 각각 6만1000명, 5만9000명 줄었다. 40대 이상 연령대에서 가입자가 증가한 것과는 대조를 이뤘다. 60세 이상은 16만6000명 늘어 증가 폭이 가장 컸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기업의 채용 연기와 중단으로 청년 고용난이 심각함을 보여준다. 다만, 지난달 일자리 포털 '워크넷'을 통한 신규 구인 인원은 17만5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4000명(2.5%) 늘어 인력 수요 회복 조짐을 보였다. 신규 구인 인원이 증가한 것은 올해 2월 이후 처음이다.

신규 구직 건수도 지난달 36만8000건으로, 작년 동월보다 5만1000건(16.3%) 증가했다. 노동부가 매월 발표하는 노동시장 동향은 고용보험 가입자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고용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학습지 교사와 같은 특수고용직 종사자, 프리랜서, 자영업자 등은 제외된다.

 

박찬균  allopen@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0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