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일반복지
가계가 직접 부담한 평균의료비 연간 208만원고소득 가구가 저소득 가구보다 1.9배 더 많이 의료비 지출
박찬균 | 승인 2020.07.29 16:23

전체 의료비에서 건강보험공단이 부담한 급여비를 제외하고 우리나라 가계가 한 해 동안 직접 짊어진 평균 의료비는 208만원가량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9일 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연구원의 정기간행물 '건강보장 ISSUE & VIEW'에 실린 '한국의료패널를 활용한 가계부담의료비 및 민간의료보험'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료패널 자료로 가계에서 실질적으로 부담한 의료비를 조사해보니, 2017년 기준 208만2000원으로 분석됐다.

2017년 기준 가구의 경제적 수준에 따른 연간 가계부담의료비를 살펴보면 소득 수준이 가장 낮은 1분위 가구는 146만4000원을, 2분위 가구는 191만3000원을, 3분위 가구는 204만3000만원을, 4분위 가구는 225만4000원을, 소득수준이 가장 높은 5분위 가구는 273만5000원을 각각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의료비를 많이 지출하며, 특히 고소득(5분위) 가구가 저소득(1분위) 가구보다 1.9배 더 의료비를 썼다. 가구 구성 세대별 연간 의료비는 1세대 가구 173만7000원, 2세대 가구 233만6000원, 3세대 가구 326만9000원, 4세대 이상 가구 342만원 등이었다.

장애가구원이 있는 가구의 연간 가계부담의료비는 251만3000원으로 없는 가구(201만2000원)보다 약 50만원 더 많이 부담하는 것으로 나왔다. 연도별 연간 가계부담의료비를 들여다보면, 2011년 168만3000원, 2012년 177만3000원, 2013년 176만4000원, 2014년 177만7000원, 2015년 188만5000원, 2016년 200만원 등이었다.

한국의료패널은 건강보험공단과 보건사회연구원이 2008년부터 공동으로 우리나라 가구의 사회경제적 특성을 반영해 의료비(비급여 의료비 포함)와 의료이용행태 등을 조사하는 것으로 보건의료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한국의료패널에서 조사하는 가계부담의료비는 가계가 직접 부담한 의료비로, 보건의료비서비스 비용(응급, 입원, 외래, 등 의료이용에 지출한 금액)과 의약품 구매비, 보건의료용품비, 기타 의료비(건강기능식품이나 의료이용 때 쓴 교통비, 간병비 등) 등으로 나뉜다.

그렇지만 건강보험제도에서 보험자(건강보험공단)가 지출한 급여비는 빠진다.

 

박찬균  allopen@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0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