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일반복지
서울시자원봉사센터, 무더위 취약계층도 이웃관계 단절도 ‘얼음 땡!’ 캠페인무더위 취약계층을 위한 동네 냉장고 ‘얼음 땡’ 박스 서울 4개소 운영
박찬균 | 승인 2020.08.07 15:43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무더위에 취약한 이웃을 함께 살피는 얼음 땡! 캠페인을 7일부터 28일까지 22일간 서울시 4개 지역에서 전개한다. 얼음물을 매개체로 유년 시절 놀이처럼, 무더위를 “얼음”에 얼려 이웃을 살피고, 코로나19로 단절된 이웃 관계를 연결시키는(“땡!”) 캠페인이다.

이 캠페인은 아이스박스를 재가공해, 버려지는 아이스 팩을 기부 받고 얼음물을 담아, 무더위에 힘든 이웃 누구나 이용할 수 있게 동네 냉장고 ‘얼음 땡’박스를 시민들과 함께 운영하는 활동으로 공공캠페이너 젤리장, 설치미술가 엄아롱이 함께 참여했다.

시민들은 아래 방법으로 활동에 참여할 수 있으며, 온라인 자원봉사 ‘V세상’ 이런 활동 어때요 페이지에서 참여 신청 가능하다. 더불어, V세상 온라인 캠페인으로 무더위 취약한 이웃을 위해 내가 실천한 일상 속 활동 후기로 공유하기, 아이스 팩 재활용 방법, 올바르게 버리기 등을 소개하고 동참을 유도하며, 참여자에게 ‘얼음 땡!’ 뱃지를 제공한다.

특히, 이번 얼음 땡! 프로젝트는 지역단체가 함께 얼음 땡 박스 운영 단체로 참여해, 지역 내에서 활동이 확산되고, 캠페인 이후에도 지역 내에서 함께 이웃을 위한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진행된다.

프로젝트의 진행에 필요한 기금은 DB손해보험이 지원하며, 시민참여 유도를 위해 HK이노엔이 음료 5000병을 후원하고 프로젝트 진행지역 iCOOP생협(관악/도봉노원디딤돌/서울/서대문마포은평)이 1+1 음료기부 캠페인을 소비자와 함께 참여한다.

얼음땡 박스 운영은 강북구 삼양동 ‘로컬엔터테인먼트협동조합’, 관악구 삼성동 ‘관악사회복지’, 노원구 ‘중계본동 자원봉사캠프’, 서대문 홍제동 ‘서대문유니온’이 함께한다.

이번 얼음 땡 프로젝트는 운영기간이 지난 이후에도 각 지역과 단체들이 연결돼 늦더위까지 운영될 수 있도록 진행 되며, 이후에도 이웃을 함께 살피는 ‘사회적 고립 해결-이제는 외롭지 않아요! 캠페인’도 진행할 예정이다. 관련 정보는 자원봉사 온라인 V세상(volunteer.seoul.kr)에서 확인가능하며, 기타 문의는 담당자(02-2136-8735)로 하면 된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 김의욱 센터장은 “얼음 땡! 프로젝트를 통해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이 물을 매개체로 시원함을 나누고 이웃이 함께 서로 연결돼 코로나19 위기 상황이지만 함께 살아가는 지역사회가 되는 원동력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박찬균  allopen@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0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