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일반복지
코로나19 장기화 맞벌이 직장인 절반 퇴사 고려장철민 의원, 맞벌이 직장인 설문조사 결과…"자녀 돌봄 어려워"
박찬균 | 승인 2020.09.15 15:31

맞벌이 직장인 2명 중 1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자녀 돌봄 공백으로 퇴사를 고려하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5일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의원이 어린이집·유치원과 초·중·고교 휴원·휴교로 인한 부모의 어려움을 듣기 위해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7일까지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맞벌이 직장인 283명 가운데 143명(50.5%)은 돌봄 공백에 따른 고충을 호소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매일 신규 확진자가 세 자릿수를 유지하는 상황에서 직장 생활과 보육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없어 부부 중 한 명은 퇴사나 휴업을 심각하게 고민한다는 의미다.

고용노동부가 지원하는 가족 돌봄 휴가는 물론 자신의 연가를 쓰기도 쉽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에 응한 맞벌이 직장인 196명(69.2%)은 연차 사용이 쉽지 않다고 답변했다. 또 응답자의 대부분인 238명(84.0%)은 가족 돌봄휴가를 사용하기 어렵다고 응답했다.

돌봄 공백 해소를 위한 방안으로는 재택근무나 유연근무 지원이라는 응답이 115명(40.6%)으로 가장 많은 가운데 돌봄휴가 지원금 확대(19%), 휴원·온라인 해제(16%), 돌봄휴가 기간 연장(11%) 등을 들었다.

장철민 의원은 "긴급한 돌봄이 필요한 경우 연차나 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직장 분위기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며 "시차출퇴근제나 재택근무 등 유연근무제를 지원해 자녀를 둔 직장인 부모가 일과 돌봄을 놓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찬균  allopen@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0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