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일반복지
80만호 전기요금 미납 상태…체납액 1463억원8만호는 단전…구자근 "통신비보다 복지사각층 지원이 더 절실"
박찬균 | 승인 2020.09.16 12:3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불황 여파로 전기요금을 밀린 가구와 기업이 올해 7월 기준 약 80만호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 힘 구자근 의원이 한국전력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말 기준으로 전기요금을 체납한 고객은 79만8000호, 체납액은 1463억원으로 집계됐다.

연도별 체납현황은 2015년 63만6000호(757억원), 2016년 70만5000호(860억원), 2017년 75만1000호(982억원), 2018년 76만호(1274억원), 2019년 75만7000호(1천392억원)로 매해 70만호 안팎이었다.

연간 체납현황 자료는 납기일에서 2개월 이상 연체한 고객을 기준으로 한전이 매년 말일에 집계한 것이다.

여기에는 가정에서 쓰는 주택용과 기업이 사용하는 산업용, 농가에서 쓰는 농사용 등이 모두 포함된다. 일반적으로 주택용 비중은 70% 정도이며 올해 7월 기준으로는 전체 79만8000호 중 56만호(체납액 120억원)가 주택용에 해당한다.

작년 자료를 지역별로 보면 전기요금 체납 고객은 대구·경북(10만7000호)이 가장 많았고 경기도(9만9000호), 부산(8만호), 대전·충남(7만6000호), 광주·전남(5만7000호)이 뒤를 이었다.

최근 5년간 호수당 평균 체납금액은 2015년 11만8891원, 2016년 12만1958원, 2017년 13만747원, 2018년 16만7536원, 2019년 18만4164원으로 해마다 증가세를 보였다. 올해 7월 기준으로는 18만3261원이었다.

전기요금 미납으로 인해 단전된 호수는 2015년 16만6000호, 2016년 16만1000호, 2017년 14만4000호, 2018년 15만1000호, 2019년 15만호로 거의 해마다 15만호를 넘겼으며 올해는 7월 현재 8만2000호로 집계됐다.

구자근 의원은 "코로나19와 경제침체로 인해 가장 필수적이라고 할 수 있는 전기요금을 체납하는 사례가 급증했다"며 "최근 추경에서 논의되는 통신비 2만원 지원보다도 전기요금조차 내지 못하는 복지사각층에 대한 지원이 더욱 절실하다"고 말했다.

 

박찬균  allopen@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0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