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성 복지
양평원, 제3·4기 아시아권 젠더 트레이너 네트워크 프로그램 실시
이윤희 기자 | 승인 2020.10.06 18:03
2019 제1기 AGenT 프로그램 수료생들이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원장 나윤경)은 6일부터 23일까지 아시아 19개국에서 선발된 젠더 트레이너 41명을 대상으로 제3·4기 ‘아시아권 젠더 트레이너 네트워크 프로그램(Asian Gender Trainers’ Network Program, 이하 ‘AGenT’)’을 비대면으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2년차인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기존 오프라인 형식의 교육을 전면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교육 방식으로 전환해 사전 녹화강의와 실시간 접속 방식을 혼용한 온라인 트레이닝으로 운영한다.

이번 제3·4기 ‘AGenT’에서는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부응하여 참가 대상국을 지난해 15개국에서 올해 21개국으로 확대한 결과, 19개국에서 다양한 경력의 젠더 트레이너들이 선발됐으며 이들은 프로그램 수료 후 자국의 성평등 의식 확산 및 성평등 교육 전문가로 활동할 예정이다.

2020 온라인 아시아 젠더 트레이너 네트워크 프로그램(AGenT) 참가한 19개국은 방글라데시, 부탄, 캄보디아,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라오스, 말레이시아, 몽골, 미얀마, 네팔, 파키스탄, 필리핀, 한국, 싱가포르, 스리랑카, 태국, 베트남 등 이다

강사, 퍼실리테이터, 평가자 등을 포함한 프로그램 운영진은 아시아적 맥락의 성평등 콘텐츠와 글로벌 수준의 코칭기술을 동시에 충족시키는 아시아권 젠더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제3·4기 ‘AGenT’의 주요 프로그램은 개회식·주제별 강의·실시간 토론·액션플랜·수료식으로, 주제별 강의에서는 젠더 개념과 젠더 감수성, 성평등, 성주류화에 관한 국제적 프레임워크, 여성을 둘러싼 경제적·기술적·신체적 환경에 대한 맥락 구체화, 페미니스트 리더십 등이 다루어지며, 참여적-대화적 방법에 기반한 실시간 토론 과정이 기획돼 참가자 간 활발한 상호작용을 통해, 각자가 직면한 특성과 상황에 맞는 맥락화된 액션플랜을 도출할 예정이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나윤경 원장은 “비록 직접 만날 수 없는 상황이라 할 지라도 현재 우리와 다음 세대의 아시아 여성들에게 더 나은 세상을 열어주기 위해 이번 AGenT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얘기를 나눌 수 있으면 좋겠다”며 “참가자들의 적극적인 참여, 질문, 비판, 격려, 공감이 서로에게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아시아권 젠더 트레이너를 대상으로 매년 개최되는 ‘AGenT’를 매개로 국내외 젠더 전문가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하며, 아시아의 성평등 가치 실현을 위한 실질적 노력에 보다 다양한 방식으로 동참할 예정이다.

이윤희 기자  bokji@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0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