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일반복지
뇌성마비복지관, 장애 자녀 부모들의 고민해결 위해 강화도로 떠나부모 사후 장애 자녀 생활에 대한 방법 모색위해 계명원 기관견학
조시훈 기자 | 승인 2020.10.26 15:43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관장 류영수, 이하 복지관)은 지난 22일 고령의 성인 중증뇌성마비인 보호자들이 인천광역시 강화도 소재 계명원(원장 조월현)으로 기관견학을 다녀왔다.

이날,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한 채 이루어졌다.

계명원은 아동양육시설로 ‘무엇이든지 바르게, 무엇이든지 열심히, 무엇이든지 깨끗이’라는 원훈을 바탕으로 보호가 필요한 아이들에게 아이들이 가장 바라는 것을 부모의 마음으로 이해하고 양질의 양육과 교육을 동시에 제공하고 있는 기관이다.

기관견학은 부모 사후 장애 자녀의 생활에 대한 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 잠시나마 장애인 양육에서 오는 부담감과 스트레스에서 벗어나 자연 속에서 쉼을 얻고 보호자들만의 휴식을 지원하고자 계획됐다.

이날, 기관견학에 참여한 고령의 뇌성마비인 보호자들은 대명항 수산시장, 조양방직 등을 둘러보고 계명원을 견학했다.

고령의 성인 중증뇌성마비인 보호자들은 기관에 대한 설명을 듣고 둘러보며, 부모 사후 장애 자녀의 생활에 대해 계명원 임·직원과 논의하는 등 조언을 주고받았다.

가족지원팀 윤선미 팀장은 “이번에 계명원에 다녀옴으로써 장애 자녀와 함께 살고 있는 고령의 부모들이 함께 고민을 이야기하고 우리 복지관이 도움이 된 것 같아서 뜻깊다”고 말했다.

기관견학에 참여한 성인 중증뇌성마비인 부모 중 한 명은 "그동안 중증 장애 자녀의 보호자로서 자녀의 미래에 대한 걱정이 많았는데, 조언을 들으며 고민을 어느 정도 해소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며,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이 어려웠는데 이번에 기관견학과 함께 강화도 일대를 둘러보며 그간 묵혔던 아쉬움을 날려버릴 수 있는 즐거운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복지관은 뇌성마비인의 재활과 자립·자활을 위해 재활전문서비스를 제공할뿐 아니라, 그 가족들이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부모 및 형제자매들을 위한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조시훈 기자  bokji@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시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0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