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일반복지
개그우먼 김지선 부부, 서울 300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가입각각 1억 원 기부하며, 동시 고액기부자 모임 가입
박찬균 | 승인 2020.10.30 14:59
29일 오후, 사랑의열매회관 별관 아너소사이어티 명예의 전당에서(가운데 왼쪽부터) 윤영석 서울 사랑의열매 회장, 개그우먼 김지선씨, 남편 김현민씨가 아너소사이어티 가입식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개그우먼 김지선 씨와 남편 김현민 씨가 29일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서울 사랑의열매)의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Honor Society)에 2억 원을 기부하며 299호, 300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 됐다.

이 날 가입식으로 개그우먼 김지선·김현민 부부는 서울 사랑의열매 300번 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자 33번째 부부아너가 됐다. 김지선 씨는 오래 전부터 사회복지기관과 종교단체를 통해서 나눔을 실천했고, 러빙핸즈라는 NGO단체에서도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봉사활동을 이어나가며 기부에 대한 마음을 키우고 있었다.

개그우먼 김지선 씨는 “대중에게 받은 많은 사랑을 우리 사회에 돌려주고 싶어 방법을 고민하다가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을 결심하였고, 오랫동안 품고 있던 것을 실행에 옮길 수 있어 망설임은 없었다”라며 “우리 부부의 나눔이 주변에 장애를 가진 분들이 스스로 일자리를 찾고, 자립할 수 있는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이날 가입식에 함께한 남편 김현민 씨도 “좋은 기회로 나눔에 대한 소개를 받고 아너 소사이어티회원으로 함께 가입하게 돼 기쁘다”며 “평소 세상의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라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었는데, 저희의 나눔으로 아이들이 바르고 행복하게 클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용희 서울 사랑의열매 사무처장은 “다산의 행복을 알리고 있는 김지선 씨가 특별히 남편과 나눔의 기쁨까지 함께 나눠주셔서 감사하다”며 “전달해주신 기부금이 필요한 이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10월 현재 기준, 오늘까지 서울지역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수는 300명으로 누적기부액(현재모금실적) 약 274억 원이다. 직종별로는 기업인이 131명(44%)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는 전문직 45명(15%)이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방송인은 16명(5%)이며 전국 28명 (1.2%)이다.

서울지역의 방송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는 방송인 현영, 배우 문근영, 김보성과 정보석, 소녀시대 윤아, 배우 박해진, 안재욱, 가수 하춘화, 방송인 김성주, 전현무, 배우 김우빈, 다니엘 헤니, 이서진과 이순재, 익명기부자가 있으며 오늘 개그우먼 김지선이 가입했다.

 

박찬균  allopen@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0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