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동/청소년 교육
학부모 40% "방과후돌봄 필요"…10명중 7명 '초등돌봄교실' 선호2020학년도 범정부 초등돌봄 수요조사 결과…"숙의 통해 돌봄체계 개선해야"
박찬균 | 승인 2020.11.26 13:36

학부모 10명 가운데 4명은 방과 후 돌봄서비스가 필요하다고 느끼고, 대부분 지역아동센터나 다함께돌봄센터보다는 초등돌봄교실에서 아이들을 돌봐주기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정의당 이은주 의원(사진)이 교육부에서 받은 '2020학년도 범정부 초등돌봄 수요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유치원·어린이집 만 5세 아동과 초등학교 1∼5학년 학생 학부모 103만798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우선, 응답자의 40.97%(42만5289명)는 방과 후 돌봄서비스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나머지 59.03%는 ▲가족 돌봄 ▲학원 등 사교육 이용 ▲만족할만한 돌봄 기관 부재 등을 이유로 돌봄 서비스가 필요하지 않다고 답했다.

원하는 돌봄서비스 유형으로는 응답자 53만3417명(복수응답) 가운데 대다수인 73.34%(39만1220명)가 초등돌봄교실을 꼽았다.

지역아동센터는 13.78%(7만3488명), 다함께돌봄센터는 4만418명(7.58%)이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저학년일수록 초등돌봄교실을 선호하는 학부모 비율이 높았다. 유치원·어린이집 5세 아동 학부모의 경우 74.28%, 초등 1학년 학부모는 79.75%, 2학년 학부모는 76.94%가 초등돌봄교실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이에 비해 3학년 학부모는 69.47%가 초등돌봄교실을 선호했고, 4∼5학년 학부모의 경우 이 비율이 50%대로 비교적 낮은 편이었다. 돌봄서비스가 필요한 시간(응답자 58만1829명)으로는 오후 1∼5시를 택한 학부모가 63.83%(37만1382명)였고, 오후 5∼7시가 21.80%(12만6813명)로 뒤를 이었다.

교육계와 정치권에서는 정부가 그간 땜질식으로 처방해 온 온종일 돌봄 관련 문제점을 개선하고, 이 과정에서 학생·학부모와 교사, 돌봄 전담사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심사숙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의당 관계자는 "돌봄전담사 처우 개선과 행정인력 확충 등 공감대가 형성된 사안은 교육부가 속도를 내 추진하고, 지자체 이관 등 단기간에 결론 나기 어려운 쟁점은 국가교육회의가 숙의와 공론화를 통해 풀어야 한다"고 전했다.

 

박찬균  allopen@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2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1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