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4대보험
노인장기요양보험 지난해 86만명 혜택…전년대비 11.1% 증가건보공단, 2020 노인장기요양보험 통계연보 발간
박찬균 | 승인 2021.08.06 13:36

지난해 노인장기요양보험 인정을 받아 혜택을 보는 65세 이상 노인은 86만명으로 전년보다 11.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이런 내용을 담은 '2020 노인장기요양보험 통계연보'를 5일 발간했다. 2020 노인장기요양보험 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의료보장 인구 중 65세 이상 노인은 848만여명으로, 2019년보다 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노인장기요양보험 신청자는 6.3% 증가한 118만여명, 인정자는 11.1% 늘어난 약 86만명이었다.

노인 인구 증가율보다 신청자와 인정자 증가율이 더 높아 전체 노인 인구 대비 인정률은 2016년 7.5%에서 2020년 10.1%로 지속해서 상승하고 있다. 작년 노인장기요양보험 인정자(85만8000명)를 등급별로 보면 1등급 4만3040명, 2등급 8만6998명, 3등급 23만8697명, 4등급 37만8126명, 5등급 9만1960명, '인지지원등급' 1만9163명이었다. 이 중 4등급이 전체의 44.1%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노인장기요양보험은 신체능력을 중심으로 1등급부터 5등급까지 등급을 부여하며 이 중 경증치매환자는 인지지원등급으로 분류된다.

요양서비스 이용 비용 중에서 장기요양보험에서 지원한 연간 총급여비(본인 일부 부담금+공단 부담금)는 9조8248억원으로 2019년보다 14.7% 증가했다. 공단 부담금은 8조8827억원, 공단부담률은 90.4%였다.

연간 급여이용 수급 노인은 81만명으로 전년보다 10.2% 늘었다. 급여이용 수급 노인 1인당 월평균 급여비는 132만원으로 전년대비 2.4%가 증가했다.

장기요양기관 인력은 전년보다 2.4% 증가한 50만3983명이다. 장기요양기관 인력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요양보호사는 45만여명으로 1.4% 증가해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었고, 사회복지사는 3만268명으로 14.7% 늘었다. 장기요양기관은 총 2만5000개소로 이중 재가기관(방문요양기관)은 1만9000개소(77.3%), 시설기관은 6000개소(22.7%)였다.

작년에 부과된 장기요양보험료는 6조3568억원으로 전년 대비 28.4% 증가했다. 직장보험료는 5조4284억원, 지역보험료는 9284억원이었다. 세대당 월평균 보험료는 1만1511원으로 전년 대비 25.2% 늘었다.

장기요양보험료는 소득(보수월액)에 건강보험료율과 장기요양보험료율을 곱해 산정된다. 장기요양보험료 징수율은 97.8%로 높은 수준이지만, 2016년 99.6%에서 5년째 소폭 감소 추세에 있다.

2008년 7월 도입된 노인장기요양보험은 65세 이상 노인 또는 65세 미만 중에서도 치매 등 노인성 질병으로 6개월 이상 스스로 생활하기 어려운 사람에게 목욕, 간호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보험제도다.

 

박찬균  allopen@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구로구 경인로20나길 30 이좋은집 515호  |  대표전화 : 02-847-8422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4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