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인터뷰 인물동정
장애인체육회 정재준 부회장, IPC 집행위원 당선12일 IPC 정기총회에서 선거로 선출
조시훈 기자 | 승인 2021.12.13 13:21
대한장애인체육회 정재준 부회장이 국제패럴림픽위원회 집행위원에 당선됐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정재준 부회장이 IPC(국제패럴림픽위원회) 집행위원에 당선됐다.

정재준 부회장은 제20차 IPC 정기총회 마지막 날인 12일(한국시간 밤 8시부터 11시까지) 24명이 출마한 IPC 집행위원 선거에서 최종 10명에 포함됐다.

집행위원 선거는 각 167개 회원기구 선거인단이 직접투표하여 과반수 득표자가 당선되는 형식으로 1명이 총 10개의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다.

1라운드에서 5명의 집행위원이 과반수를 넘어 당선이 확정되었고, 정재준 후보는 아쉽게 71표를 획득해 2라운드에 진출했다. 2라운드에서는 과반 득표자가 없어 3라운드까지 진행되었으며, 3라운드에서도 과반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IPC 규정에 따라 다득표자 순으로 선정되었다. 정재준 후보는 3라운드에서 68표를 획득해 집행위원이 됐다.

특히, 이번 선거는 위원장과 부위원장 및 집행위원 총 12명의 선출직 중 8명이 재선되는 등 현직 후보의 초강세가 돋보였으며, 역대 최대의 7명의 선수출신, 5명의 여성위원이 선출되었다. 또한, 국제경기연맹과 장애유형별 국제기구, 지역별 국제기구의 후보가 당선되었고, 5개 모든 대륙(아시아4, 아메리카3, 오세아니아2, 유럽1, 아프리카1)에서 당선자를 배출하는 등 유래를 찾아보기 힘든 변화된 선거 환경 속에서 정재준 후보의 당선으로 국제무대에서 대한민국 장애인스포츠의 저력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  

이로써, 대한민국은 지난 2009년 당시 대한장애인체육회 장향숙 회장, 2013년 나경원 대한장애인체육회 부회장, 2017년 대한장애인체육회 김성일 회장에 이어 4회 연속 IPC 집행위원을 배출하게 됐다.

정재준 당선인은 “그동안 대한장애인체육회와 정부의 스포츠외교 노력 성과로 당선될 수 있었다. 선거를 지원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앞으로 대한장애인체육회 정진완 회장과 함께 전 세계 장애인스포츠 발전을 대한민국이 선도 할 수 있도록 IPC집행위원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IPC 집행위원은 4년의 임기동안 △ IPC 전략계획 수립 △ IPC 정책, 규정 심의 △ 패럴림픽 종목 선정 △ 회원 승인 등 장애인스포츠계 주요 사안에 대한 의결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앞으로 정재준 집행위원 당선인을 통해 집행위원 간 활발한 교류 및 국제무대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목소리를 냄으로써 한국의 스포츠 외교력 제고가 기대된다.

조시훈 기자  bokji@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시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2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2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