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성 인권
난임치료 여성근로자 40% 퇴사 경험…난임 휴가도 제대로 못써여성정책연구원 '난임부부 지원정책 분석·개선 과제' 보고서
박찬균 | 승인 2022.02.17 13:49

응답자 68%, 시술 과정서 불안 경험…'극단 선택' 생각도 25%

난임치료를 받은 여성 임금노동자 10명 중 4명은 난임 시술 과정에서 퇴사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난임 치료를 받은 10명 중 8명은 '난임치료휴가'를 사용한 적이 없으며, 대부분 여성이 난임치료휴가를 쓰기 위해 회사에 보고하는 것 자체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17일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의 '난임부부 지원정책에 대한 성인지적 분석과 개선 과제' 연구보고서에서 연구진은 지난해 8월 17∼31일 전국 만 18세 이상 50세 미만 기혼 여성 중 최근 5년 이내 난임시술을 받은 적이 있는 65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우선 중앙정부와 지자체 지원을 제외하고 난임 치료를 위해 지출한 총 의료비를 질문한 결과, 본인부담금이 1000만 원 이상이라는 응답자가 35.9%를 차지했다. 이어 100만 원 이상 300만 원 미만(19.9%), 500만 원 이상 1천만 원 미만(18.4%), 300만 원 이상 500만 원 미만(16.8%) 등 순이었다. 1억 원 이상도 1.2%였다.

처음 난임시술 기관을 선택하는 경로를 보면 '블로그·카페·유튜브'가 32.0%로 가장 많았다. 이어 '친구나 동료 등 지인의 추천'(29.4%), '스스로 혹은 배우자가 인터넷으로 찾은 정보'(25.4%) 등의 순이었다. 의료인이 추천하거나 정보를 줬다는 응답자는 11.3%에 불과했다.

난임치료를 받는 여성들은 시술 과정에서 다양한 부작용을 겪고 있었다. 시술 과정에서의 신체적 변화 과정을 묻자 응답자의 55.8%가 만성 피로감을 자주 또는 항상 겪었다고 답했다. 이어 복통과 복부팽만(52.3%), 체중변화(49.6%), 월경장애(36.6%), 두통(34.6%) 등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의 68.3%는 난임시술 과정에서 자주 또는 항상 불안감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또 분노·짜증(61.0%), 우울감(60.2%), 무력감(56.5%), 절망감(55.5%) 등 부정적 감정 변화를 겪었으며, 죽고 싶은 생각을 했다는 응답자도 24.6%에 달했다.

난임치료 기간이 길어지고 시술 횟수가 늘어날수록 건강관리와 스트레스 관리 등을 위한 정보 제공이 중요하다고 연구진은 분석했다.

또 응답자의 상당수가 눈치가 보인다는 등의 이유로 난임치료휴가 사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조사 참여자 653명 중 난임 진단을 받기 전 일을 했다는 응답자는 562명(86.1%)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임금노동자(527명)에게 난임치료휴가를 사용해 본 적이 있는지 묻자 '난임치료휴가가 있었고 실제 사용했다'는 응답자는 21.3%에 불과했다.

'난임치료휴가는 있었지만, 주변에 알리기 싫어 사용하지 않았다'는 응답자는 21.6%, '난임치료휴가는 있었지만, 주변에서 사용한 케이스가 없어서 사용하지 않았다'는 응답자도 8.9%였다.

응답자의 35.9%는 '난임치료휴가가 없었다', 12.3%는 '난임치료휴가가 있는지 몰랐다'고 답했다. 또 난임치료휴가가 있다 해도 회사에 자신을 상황을 알리는 것에 불편함을 느꼈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응답자의 86.1%가 '난임치료휴가를 사용하기 위해 상사에게 매번 보고하는 것이 싫었다'고 답했다. '상사와 직장동료가 나의 난임치료와 결과에 대해 물어보는 것이 싫었다'는 응답자 비율도 82.1%에 달했다.

임금노동자 중 난임시술 과정에서 퇴사를 했다는 응답자도 39.7%에 달했다. 퇴사를 결심한 이유로는 '임신 성공을 위해 안정이 필요해서'(65.6%), '난임시술을 위해 계속 개인 휴가를 사용하기 어렵거나 사용할 수 있는 휴가제도가 없어서'(59.3%), '난임시술 때마다 상사나 동료의 눈치가 보여서'(47.8%) 등의 순이었다.

현행법에 따르면 근로자가 인공수정 또는 체외수정 등 난임치료를 받기 위해 휴가를 청구하는 경우 3일 이내의 휴가를 주게 돼 있는데, 기간 3일에 대해 '충분하다'는 응답자 비율은 6.1%에 불과했다.

나머지는 연장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는데, 기간을 '1주일까지'라고 응답한 경우가 31.9%로 가장 많았다. 또 응답자의 92.7%는 난임시술을 준비하고 건강 관리 등을 위해 난임 휴직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연구진은 난임치료휴가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전 산업 분야의 난임치료휴가 사용실태를 파악하고 근로감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또 난임치료휴가 기간 연장 및 임금 보전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찬균  allopen@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구로구 경인로20나길 30 이좋은집 515호  |  대표전화 : 02-847-8422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3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