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간더불어사는사회 문화
아리엘 인디아, 가정 내 평등 캠페인 영화 ‘시이퀄’ 공개남성은 다른 남성들과는 똑같이 짐을 짊어지려 하면서 왜 아내와는 그러지 않을까?
이윤희 기자 | 승인 2022.02.24 10:08
아리엘 인디아, 가정 내 평등 캠페인 영화 ‘시이퀄’ 공개

아리엘(Ariel)이 ‘남성은 다른 남성들과는 공평하게 짐을 짊어지면서 왜 아내와는 그러지 않을까?’라는 시대의 화두를 던지는 영화 ‘시이퀄(#SeeEqual)’을 공개했다.

아리엘은 가정 내 평등을 주창하며 2015년부터 전개해 온 수상에 빛나는 캠페인 ‘셰어더로드(#ShareTheLoad)’를 이번 영화를 통해 한 단계 발전시켰다.

코로나19에 따른 봉쇄 조치로 수많은 인도 남성이 가사를 돌봤고, 이를 통해 남성도 집 안에서 허드렛일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을 몸소 실천했다. 설문 조사에 따르면 남성의 73%[*]는 다른 남성이나 룸메이트와 가사를 분담했지만, 아내와 집안일을 나눠서 했다는 남성은 25%에 불과했다. 다른 남성과 함께 지내면서 가사를 분담했던 남성도 정작 아내와 함께 살 때는 집안일에 무관심했다. 더욱이 여성의 80%는 배우자가 집안일을 할 줄 알면서도 하지 않으려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런 ‘나 몰라라’는 오랜 무의식적 편견이 불러일으킨 사고방식의 문제다. 아리엘은 집안일을 나눌 때 비로소 진정한 양성 평등을 일굴 수 있다는 사실을 일깨우고 있다. 가사를 분담하지 않으면 가정 내 평등은 있을 수 없다.

영화: https://www.youtube.com/watch?v=DA64FF7MR58

전 세계에서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시이퀄은 현실을 잘 반영하고 있다. 영화 속에 등장하는 여성은 결혼 생활에서 일어나는 불평등을 거부하며 남편에게 남성도 집안일을 할 수 있다고 꼬집는다. 친구나 형제 혹은 커플일 수 있는 아래층 남성들은 변화를 거부하지 않는 현대의 남성을 대변한다.

아리엘은 7년간 셰어더로드 캠페인(https://www.ariel.in/en-in/about-ariel/share-the-load/the-share-the-load-journey)을 통해 가정 내 불평등에 맞서 왔다.

P&G 인도법인 최고마케팅책임자 겸 패브릭케어 사업부 부사장인 샤랏 베르마(Sharat Verma)는 “P&G는 아리엘의 셰어더로드 캠페인을 통해 의미 있는 대화를 도출하고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P&G는 앞으로 우리 모두가 짐을 나눠질 수 있도록 오랜 무의식적 편견과 상황을 바로잡고 싶다. 최근 세계경제포럼(WEF)은 보고서를 통해 현재의 속도라면 135년이 흘러야 여성과 남성이 완전한 ‘평등’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치를 내놨다. 남성끼리는 자연스러운 평등이 남녀 사이에도 이뤄지기까지 135년을 기다릴 수는 없는 노릇이다. 시이퀄은 ‘남성은 다른 남성들과는 공평하게 짐을 짊어지려 하면서 왜 아내와는 그러지 않을까?’라는 단순한 질문에서 시작됐다. 가사를 분담하지 않으면 가정 내 평등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윤희 기자  bokji@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2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2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