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4대보험
국내 5가구 중 2가구꼴 "의료비 지출 부담된다"
박찬균 | 승인 2022.06.09 08:51

건강보험의 보장성 강화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5가구 중 2가구꼴로 여전히 의료비 지출을 부담스럽게 여긴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7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9년 한국 의료패널 기초분석보고서(Ⅱ)'(연구책임자 박은자 연구위원)를 보면, 전체 6689가구(전체 가구원 1만4741명)를 대상으로 지난 1년간 주관적으로 인식하는 가구 의료비 부담 정도를 조사해보니 이같이 나타났다.

조사 결과 '약간 부담을 준다' 26.2%(1751가구), '매우 큰 부담을 준다' 14.5%(971가구) 등 연간 가구 의료비 지출이 부담스럽다고 응답한 가구는 40.7%에 달했다. 반면 '별로 부담을 주지 않는다' 26.3%(1756가구), '전혀 부담을 주지 않는다' 9.3%(623가구) 등 연간 의료비 지출이 부담을 주지 않는다고 답한 경우는 35.6%였다. 의료비 지출 부담 수준이 '보통'이라고 대답한 비율은 23.7%(1588가구)였다.

전체 가구원(1만4741명) 중에서 2019년 최소 한 번 이상 의료서비스를 이용한 사람은 81.1%인 1만2607명(응급 1093명, 입원 1699명, 외래 1만2548명)이었다. 2019년에 의료서비스를 이용한 사람의 1인당 연간 평균 의료이용 건수는 16.8회로, 의료서비스별로는 응급 1.3회, 입원 1.6회, 외래 16.5회였다.

의료서비스 이용 1인당 연간 평균 본인 부담 의료비는 73만원이며 의료서비스별로는 응급 9만6000원, 입원 158만5000원, 외래 55만1000원이었다. 2019년 의료서비스 1건당 평균 본인 부담 의료비는 4만855원이었다. 의료서비스별로 편차가 컸는데, 응급 7만4857원, 입원 101만4999원, 외래 3만292원이었다.

지난 1년간 병·의원에서 치료나 검사를 받아 볼 필요가 있었지만, 여러 가지 사정으로 의료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한 적이 한 번이라도 있던 사람(1531명)을 대상으로 그 이유(중복응답 포함)를 물어보니 51.7%가 '시간을 내기가 어려워서'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의료비(교통비 포함)가 부담되는 등 '경제적 이유'로 병·의원을 가지 않은 경우는 21.2%로 두 번째를 차지했다. 이어 '교통편이 불편해서, 거리가 멀어서'(8.8%), '거동이 불편해서 혹은 건강상의 이유로 방문이 어려워서'(8.8%), '일을 못 해서 생기는 금전적 손실이 부담되어서(8.6%), '기타'(8.2%), '내가 원하는 때에 문을 열지 않거나 예약이 되지 않아서'(7.5%), '어느 병원 혹은 진료과에 가야 할지 몰라서'(2.7%), '병·의원 등의 예약 절차가 어렵고 복잡해서'(1.4%), '진료를 받고자 했으나 거절당해서'(0.3%) 등이었다.

 

 

박찬균  allopen@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구로구 경인로20나길 30 이좋은집 515호  |  대표전화 : 02-847-8422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4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