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일반복지
요양시설 면회·외출 제한 안해 '코로나19 재유행, 감염 확산'대부분이 기저질환 고위험군
김희라 기자 | 승인 2022.07.14 12:07

정부의 코로나19 재유행 대책에서 유행 때마다 사망자가 쏟아져나온 요양병원·시설의 방역 강화 조치가 빠져 감염 취약시설이 ‘방역 사각지대’에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14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번 대책에서 요양병원과 시설, 정신건강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에 대한 면회와 외출 제한 조치는 제외됐다. 방역 당국은 이들 시설에 대한 선제검사를 현재 주 1회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주 2회로 늘리는 방안도 하루 확진자가 20만 명이 넘을 경우에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고위험군의 중증·사망 예방에 초점을 맞추겠다면서도 정작 방역 강화 조치는 당분간 전무한 실정이다. 요양병원·시설 입소자들은 대부분 기저 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으로, 단체생활에 따른 집단감염 위험성이 높아 가장 취약한 감염고리로 꼽힌다. 지난 5차 오미크론 대유행(1월 30일∼4월 24일) 당시 요양병원·시설에서만 같은 기간 전체 코로나19 사망자의 약 36%인 5541명이 사망했다.

전문가들은 요양병원 집단감염 사태가 잇달아 터질 수 있다면서 대면 면회 제한 등 고강도 조치를 당장 실시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최근 나흘 동안 12만9507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되는 등 환자 규모가 급증하면서 집단감염 사례도 나타나고 있다.

지난 13일 경기 파주시 탄현면 A 요양병원에서 최근 한 주간 128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상당수는 백신 4차 접종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부산시 요양시설 2곳서 61명이 확진 되어 현재 시 보건당국은 감염 취약 시설인 요양시설에서 나온 확진자에 대한 모니터링에 들어갔다.

김우주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유행 때마다 젊은 층에서 고령자 순으로 전파돼 중환자와 사망자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며 “요양시설 내 집단 감염이 속출할 수 있는 만큼 선제적으로 면회제한 조치 등 방역 강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희라 기자  heera2939@naver.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2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2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