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노인 복지
폭염 노출 잦은 저소득 노인...인지 기능 더 떨어진다韓美 연구진, 12년간 약 1만명 대상 폭염 노출과 인지 기능 저하 분석
임문선 기자 | 승인 2023.08.17 11:55

올 여름 지구 온난화로 인해 전세계적으로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폭염과 같은 극심한 열 노출이 늘어날수록 노인과 저소득층 등 사회 취약계층의 인지 능력이 부유층보다 더 빠르게 저하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욕대 세계공중보건대학원 사회행동과학과의 최은영 박사와 버지니아 장 교수, 성균관대 사회학과 이해나 교수 연구진은 지난 4일 국제 학술지 ‘전염병학 및 공중위생 저널’에 발표한 논문에서 52세 이상 미국 주민 9500여명의 12년간(2006~2018년) 폭염 노출과 인지기능 변화 등을 분석해 이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날씨로 인한 주요 사망 원인으로 폭염이 꼽힌다. 허리케인·토네이도·번개를 합친 것보다 사망자가 많다는 게 연구진 설명이다. 특히 노인과 어린이가 온열 질환에 약하다. 그간 연구에서 폭염에 노출되는 빈도가 증가될수록 노인 등 취약계층 신체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사망률을 높인다는 것이 밝혀졌다. 하지만 무더위가 인지 기능에 미치는 장기적 영향은 알려진 게 적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 미시간대 사회연구소가 2006~2018년 52세 이상 미국 성인 95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건강 및 은퇴 연구 데이터와 같은 기간 발생한 폭염 데이터를 통합해 분석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전국 환경 공중보건 추적 네트워크의 데이터를 통해 참가자들의 누적 폭염 노출량을 계산하고 같은 기간 이들의 인지 기능 변화와 거주지역의 사회경제적 지표도 파악했다.

올 여름 지구 온난화로 인해 전세계적으로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폭염과 같은 극심한 열 노출이 늘어날수록 노인과 저소득층 등 사회 취약계층의 인지 능력이 부유층보다 더 빠르게 저하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욕대 세계공중보건대학원 사회행동과학과의 최은영 박사와 버지니아 장 교수, 성균관대 사회학과 이해나 교수 연구진은 지난 4일 국제 학술지 ‘전염병학 및 공중위생 저널’에 발표한 논문에서 52세 이상 미국 주민 9500여명의 12년간(2006~2018년) 폭염 노출과 인지기능 변화 등을 분석해 이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날씨로 인한 주요 사망 원인으로 폭염이 꼽힌다. 허리케인·토네이도·번개를 합친 것보다 사망자가 많다는 게 연구진 설명이다. 특히 노인과 어린이가 온열 질환에 약하다. 그간 연구에서 폭염에 노출되는 빈도가 증가될수록 노인 등 취약계층 신체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사망률을 높인다는 것이 밝혀졌다. 하지만 무더위가 인지 기능에 미치는 장기적 영향은 알려진 게 적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 미시간대 사회연구소가 2006~2018년 52세 이상 미국 성인 95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건강 및 은퇴 연구 데이터와 같은 기간 발생한 폭염 데이터를 통합해 분석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전국 환경 공중보건 추적 네트워크의 데이터를 통해 참가자들의 누적 폭염 노출량을 계산하고 같은 기간 이들의 인지 기능 변화와 거주지역의 사회경제적 지표도 파악했다.

임문선 기자  moonsun9635@naver.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구로구 경인로20나길 30 이좋은집 515호  |  대표전화 : 02-847-8422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4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