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보건 건강/보건
겨울철에 괜찮겠지?…'이 식중독균' 영하 20도에도 생존노로바이러스, 저온에서도 감염력 유지
임문선 기자 | 승인 2023.11.15 10:24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질만큼 추워졌지만 식중독균인 노로바이러스는 영하 20도에도 생존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안전나라에 따르면 노로바이러스는 저온에서도 감염력을 유지하며 손 등을 통해 빠르게 전염되는 특징을 지녔다.

특히 적은 양으로도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고 겨울철 감염률이 높다.

노로바이러스 자연 환경에서 장기간 생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온에서는 10일 정도 생존하며, 영하 20도에서 80도까지 냉동 상태에서도 생존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로바이러스 주로 오염된 채소, 과일, 굴 등 패류 및 지하수를 살균·세척하거나 가열 조리하지 않고 그대로 섭취할 경우 감염 위험이 높다,

노로바이러스는 바이러스에 오염된 식품 섭취 후 24~48시간이 지나면 구토, 설사, 복통 등과 같은 식중독 증상을 유발한다.

노로바이러스는 급성 위장염을 일으킨다. 소아는 구토가 흔하고, 성인은 설사가 흔 증상이다. 설사의 경우 물처럼 묽지만 피가 섞이거나 점액이 보이지는 않는다. 심한 경우 탈수 증상이나 심한 복통으로 진행되기도 한다.

모든 연령 층에서 감염될 수 있지만 어린이, 노약자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탈수 증상 등에 유의해야 합니다.

현재까지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에 대한 백신이나 치료제는 개발되지 않았으며,치료 방법은 손실된 수분과 영양을 공급하는 수준이다. 일반 성인의 경우 노로바이러스 감염 후 1~3일 이내 자연치유가 가능하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개인 위생 및 올바른 식품 조리가 필요하다.

우선 외출에서 돌아온 후, 화장실 사용 후, 식사 전, 조리 시작 전·후 및 식재료 취급 전·후에는 손을 깨끗이 씻는다. 이때 반드시 비누를 이용해 흐르는 물에 20초 이상 씻도록 한다.

조리 종사자는 바닥, 조리대 등은 물과 염소계 소독제를 이용해 세척·살균한다. 오물 등 처리 시에는 반드시 일회용 비닐장갑ˇ등을 착용하고 비닐 봉투에 넣은 후 차아염소산 나트륨액(200ppm)을 스며들 정도로 분무하고 밀봉해 폐기한다. 또 바이러스가 오염될 수 있는 화장실 손잡이 등을 꼼꼼하게 소독한다.

식품을 조리할 경우 85도에서 1분 이상 가열하고, 가열 조리된 식품을 맨손으로 만지지 않도록 한다. 또 채소 및 과일류 등 비가열식품은 소독제로 세척하거나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서 섭취한다. 굴 등 패류는 가열해 섭취한다.

식약처는 "지하수 등을 음용수로 사용하는 경우 끓여서 마셔야 한다"며 "칼, 도마, 행주 등은 85도에서 1분 이상 가열해 사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임문선 기자  moonsun9635@naver.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구로구 경인로20나길 30 이좋은집 515호  |  대표전화 : 02-847-8422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4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