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4대보험
'더 내고 더 받는' 국민연금 임의계속가입자 '폭증'해마다 늘어 30만명 육박, 여성이 남성보다 많아
김명화 | 승인 2017.04.10 09:33
국민연금이 노후보장 수단으로 유용성이 부각되면서 의무가입이 종료된 만 60세 이후에도 보험료를 계속 납입하는 고령자가 갈수록 늘고 있다.
 
10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국민연금 임의계속가입자 수는 28만3132명에 달했다. 2010년에는 4만9381명에 불과했으나 2011년 6만2846명, 2012년 8만8576명, 2013년 11만7018명, 2014년 16만8033명, 2015년에는 21만9111명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임의계속가입자를 성별로 보면 남성이 8만9440명, 여성이 19만3692명으로 여성이 월등히 많았다.
 
임의계속가입자가 급증하는 이유는 기대수명이 늘어나고 노후대비 수단으로 인식이 확산되면서 노후소득 보장수단으로 자리를 잡고 있다는 분석이다.
 
또 연금개혁으로 수급연령이 2014년부터 61세로 늦춰지면서 가입기간을 늘려 나중에 받는 연금액수를 높이는 쪽을 선택하는 가입자가 늘어난 것도 임의계속가입자 증가의 한 요인으로 보인다.
 
임의계속가입은 국민연금 가입자나 가입자였던 사람이 의무가입 상한연령인 60세에 도달했어도 노령연금 수급조건인 10년(120개월) 가입기간을 다 채우지 못해 연금을 받지 못하거나, 가입기간을 연장해 더 많은 연금을 받고자 할 때 65세가 되는 시점까지 '본인의 신청'으로 계속 가입해 노후 연금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한 장치다.
 
다만, 노령연금을 받을 수 있는 최소 가입기간(10년)을 충족하지 못하면 국민연금 보험료를 냈더라도 평생에 걸쳐 매월 연금형태로 받지 못하고 약간의 이자를 붙여 반환일시금으로 돌려받을 수밖에 없다.
 
정부는 지난 2007년 국민연금 개혁을 통해 연금지급 시기를 단계적으로 5년마다 1세씩 늦춰 2033년에는 65세에 이르러서야 연금을 탈 수 있게 했다.

김명화  mh6600@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구로구 경인로20나길 30 이좋은집 515호  |  대표전화 : 02-847-8422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4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