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동/청소년 인권
네덜란드NGO 아동인권평가서 181개국 중 한국 70위·북한 122위키즈라이츠재단 연례 보고서…남북 모두 '인권환경' 항목서 하위권
박찬균 | 승인 2019.05.24 12:20

네덜란드 인권단체인 키즈라이츠재단(KidsRights Foundation)이 최근 발표한 아동인권 평가에서 남북한이 세계 181개국 중 각각 70위와 122위에 자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키즈라이츠재단은 지난 13일 발표한 연례 보고서 '아동인권 지표 2019'에서 어린이들의 생존권, 건강권, 교육받을 권리, 보호받을 권리, 인권 환경 등 항목에서 각국을 평가한 결과를 공개했다.

아이슬란드, 포르투갈, 스위스가 1, 2, 3위에 각각 오른 가운데, 한국은 종합점수 0.762점으로 70위에 자리했다. 한국의 순위 주변에는 아랍에미리트(68위), 에콰도르(69위), 사모아(71위), 필리핀(72위) 등이 있었다.

한국은 아동 생존권 항목에서 12위(0.977), 건강권에서 5위(0.992), 교육권에서 27위(0.836)로 높은 순위였지만 인권 환경 면에서 공동 133위(0.417)에 그쳤다. 인권 환경의 경우 비차별, 아동의 견해와 참여 존중, 최대한 가용한 예산, 아동인권을 위한 국가와 민간의 협력 등을 지표로 점수를 매겼다.

북한은 종합점수 0.624로 122위에 자리했다. 북한의 위아래로는 가봉(120위), 파라과이(121위), 르완다(123위), 가나(124위) 등이 위치했다. 북한은 세부 항목 가운데 어린이 생존권에서 99위(0.809점), 건강권에서 104위(0.840점), 인권 환경에서 공동 142위(0.357)에 각각 자리했다. 일본은 종합점수에서 25위(0.835), 중국은 105위(0.683)였다.

키즈라이츠재단은 유엔 회원국 가운데 유엔아동인권협약을 비준하고, 평가에 필요한 충분한 자료가 확보된 181개국을 평가 대상으로 삼았다고 밝혔다.

 

박찬균  allopen@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19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