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일반복지
초록우산 산타원정대, "아이들이 처음 만나는 산타, 아이들을 [품:다]" 캠페인 진행초통령 도티, 아이들의 따뜻한 겨울을 위해 초록 산타 되다
조시훈 기자 | 승인 2019.12.09 10:08
2019 산타원정대 특별 산타 도티가 무연고 아동에게 줄 선물을 포장하고 있다.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MCN 업계 대표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샌드박스네트워크의 CCO(최고콘텐츠책임자)이자, 인기 유튜브 크리에이터인 도티(본명 나희선)가 지난 6일 ‘초록우산 산타원정대’ 특별 산타로 경기도 화성시 소재 아동생활시설을 방문하여 세상에 태어나자마자 홀로된 무연고 아동에게 따뜻한 크리스마스 추억을 선물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3번째를 맞이한 ‘초록우산 산타원정대’ 캠페인은 ‘아이들이 처음 만나는 산타, 아이들을 [품:다]’의 슬로건으로 태어나자마자 홀로되어 겨울이 더 시리고 아픈 무연고 아동들을 살피며 나눔의 의미를 되새겨보자는 취지로 진행된다.

특히 초록우산 천사데이 홍보대사로 연을 맺은 도티가 아이들의 소원을 이루어주는 2019 초록우산 산타원정대 ‘특별 산타’로 참여해 시설 아동들을 깜짝 방문하여 행복한 추억을 선물했다.

이날 도티는 방문에 앞서 아이들의 크리스마스 소원을 읽고, 선물을 직접 포장하는 등 시종일관 자상한 모습으로 아이들과의 즐거운 만남을 준비했다. 이후 진행된 깜짝 파티에서도 ‘초통령’이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어린이들의 뜨거운 환호를 이끌어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본 캠페인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위해 재단 앞 도네이션파크를 ‘산타원정대 캠페인 Zone’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캠페인 Zone은 오는 13일부터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까지 진행되며 예쁜 포토존과 기프트카 푸드트럭(핫도그 판매) 등을 운영하며 일반 시민들의 기분 좋은 참여와 추억을 선물할 계획이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겨울이 되면 무연고 아이들에게는 더 많은 관심과 사랑이 필요하다”며, “우리 모두가 아이들의 소원을 관심 있게 듣고, 이뤄줄 수 있는 초록 산타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지난 2007년부터 매년 겨울 후원자 및 시민들과 함께 ‘초록 산타’가 되어 저소득층 아동들의 소원을 이루어주는 ‘초록우산 산타원정대’ 캠페인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오고 있다.

 

조시훈 기자  bokji@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시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0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