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애인 복지
한국장애인재단, 부산시 거주 장애인에 의료비 긴급지원금 전달
조시훈 기자 | 승인 2020.01.13 10:22
한국장애인재단은 10일 부산 사하두바퀴장애인자립생활센터에서 부산시 거주 장애인에 의료비긴급지원금을 전달했다.

한국장애인재단(이하 재단)은 지난 10일 오전 11시 부산시 소재 사하두바퀴장애인자립생활센터에서 장애인 조 모씨(46세, 뇌병변·지적장애)에게 긴급지원금을 전달했다.

재단은 2015년부터 재난·재해 등 갑작스러운 위기상황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을 수요자로 긴급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조 씨는 뇌병변장애와 발달(지적)장애가 중복된 중증의 무연고 장애인으로 유년시절부터 장애인 거주시설에서 생활했으며, 오랜 시간 최저생계비로 지원되는 수급비를 모아 영구임대아파트에서 자립생활을 시작했다.

조 씨의 외부활동을 위해 필요한 전동휠체어는 지적장애를 가지고 있다는 이유로 지원되지 않았고, 최소한의 생계유지를 위해 지급받는 기초생활수급비와 장애인연금으로 고가의 보조기기 구입과 수리비용을 부담해야만 했다.

지속해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최근 암 진단을 받은 조 씨는 수술비와 치료비로 인한 심리․경제적 부담이 가중되었다. 조 씨의 자립생활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였던 사하두바퀴장애인자립생활센터는 재단에 치료비를 위한 긴급지원금을 신청했고, 이에 조 씨에게 지원되었다.

재단 이성규 이사장은 “급작스러운 건강악화로 여러 가지 불안을 느꼈을 수요자가 하루속히 건강을 회복하고, 지역사회 내에서 안정된 삶을 유지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며 긴급지원금을 전달했다.

한편 재단은 조 씨의 건강회복과 안정된 자립 생활을 위해 사하두바퀴장애인자립센터와 함께 수요자의 지속적인 사례관리를 이어나가기로 협의했다.

조시훈 기자  bokji@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시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0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