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한국생명의전화, 자살 유가족 위한 오디오클립 ‘LOVE SOUND’ 공개배우 정애리, 강신일 등 10명, 자살 유가족의 목소리 전하기 위해 나서
이윤희 기자 | 승인 2020.07.22 11:08
▲ 자살 유가족을 위한 오디오클립 'LOVE SOUND'에 참여한 연예인들이 자살 유가족을 응원하는 피켓을 들고 응원 메시지를 남기고 있다. (왼쪽부터 배우 정애리, 배우 조성하, 배우 김희정, 자살예방전문가 정규환, 아나운서 이선영, 배우 강신일, 상담가 박인순, 배우 조한철, 작가 오세진)

한국생명의전화는 자살 유가족을 향한 시선을 변화시키고 따뜻한 관심과 지원을 이끌어내기 위해 오디오클립 ‘LOVE SOUND’를 제작해 22일 공개했다.

‘LOVE SOUND’는 10명의 유가족이 자살로 잃은 가족에게 쓴 편지를 연예인의 목소리로 담는 캠페인이다. 더 많은 사람들이 가족을 잃은 슬픔과 사회적 편견에 시달리는 자살 유가족의 아픔에 공감하도록 하는 한편 유가족들에게는 따뜻한 응원을 전하겠다는 취지다.

정애리, 강신일, 엄효섭, 조성하, 김희정, 조한철 배우, 이선영 아나운서, 오세진 작가가 재능기부에 참여했다. 이들은 딸을 잃은 엄마, 아버지를 잃은 딸, 친구를 잃은 학생 등의 편지를 대신 낭독했다. 자살 유가족 당사자인 박인순 상담가와 정규환 자살예방전문가도 함께해 직접 목소리를 냈다. 

정애리 배우는 “사랑하는 딸을 자살로 떠나보낸 어머니의 편지를 읽으며 말로 다할 수 없는 슬픔을 느꼈다.”며 “나의 서툴지만 온 마음을 다한 위로가 전해져 작은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정애리 배우는 자살예방을 위해 한국생명의전화 홍보대사로 활동한지 올해로 20년째다.

하상훈 한국생명의전화 원장은 “‘LOVE SOUND’를 통해 사람들의 공감을 이끌어내 유가족을 위한 지지체계가 마련되는 사회적 변화로 이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LOVE SOUND’는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 홈페이지 또는 네이버 오디오클립을 통해 들을 수 있다.

자살유가족은 일반적인 사망과는 다른 애도과정과 심리, 사회적 고통을 경험한다. 자살 위험이 일반인 대비 평균 8.3배 높은 이유이다. 대한민국은 10만 명당 26.6명이 자살로 생을 마감한다. OECD 평균 자살자수 11.5명의 두 배가 넘는 수치다. 하루 평균 37.5명이 자살하는 상황에서, 2019년 한해 발생한 자살 유가족 숫자는 최소 6만8350명, 최대 13만6700명으로 추정된다.

한편 한국생명의전화는 매년 9월 10일 세계자살예방의날을 전후하여 생명존중문화 확산을 위한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 캠페인을 개최한다. 올해 15주년을 맞이하며 누적 참가자수는 29만 여명에 달한다. 올해는 특히 ‘Live WALK’라는 부제로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한국생명의전화는 1976년 9월 개원하여 국내 전화상담기관의 모태가 되었으며, 24시간 365일 자살위기에 처한 사람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왔다. 전국공통상담전화 1588-9191, 한강 다리 위에 설치되어있는 SOS생명의전화, 사이버상담 등을 포함한 상담사업과 자살예방센터, 자살자유가족센터와 같은 여러 전문기관 운영을 통해 자살예방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이윤희 기자  bokji@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0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