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애인 노동
장애인 고용하느니 부담금 내는 은행권…5년간 1000억원 넘어9곳은 작년 신규채용 0명…이정문 "장애인 고용 은행에 인센티브 추진"
박찬균 | 승인 2021.09.23 15:17
이정문 국회의원

은행권이 법적 의무사항으로 규정된 장애인 고용을 외면하면서 최근 5년간 물어낸 부담금이 1000억원을 넘어섰다. 특히 이들 은행이 새로 채용한 장애인은 과거 소폭이나마 매년 증가했지만, 지난해에는 오히려 줄어드는 등 부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정문 의원이 금융감독원을 통해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19개 은행이 2016∼2020년 5년간 부담한 장애인 고용부담금 납부액은 총 1066억원이다.

부담금은 2016년 167억3000만원에서 2017년 172억8000만원, 2018년 202억5000만원, 2019년 234억9000만원, 2020년 289억4000만원으로 늘었다.

장애인 고용부담금이란 장애인 의무고용 인원이 미달하는 수에 따라 사업자가 납부하는 고용부담금을 말한다. 은행들이 장애인 고용을 위해 노력하는 대신 부담금 납부로 때우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5년간 부담금을 많이 낸 상위 5곳은 5대 시중은행이었다. 국민은행이 179억10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하나은행(173억6000만원), 우리은행(161억3000만원), 신한은행(151억8000만원), 농협은행(117억6000만원) 순이었다. 국책은행인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수출입은행도 5년간 각각 26억9000만원, 35억7000만원, 5억원 등 총 67억6000만원의 부담금을 냈다.

신규 채용도 부진했다. 이들 은행이 새로 채용한 장애인은 2016년 73명에서 2017년 86명, 2018년 101명, 2019년 211명까지 늘었다가 2020년 125명으로 꺾였다. 특히 우리·SC제일·씨티·수협·전북·광주·제주은행과 카카오뱅크·케이뱅크 등 9곳은 지난해 아예 장애인 직원을 1명도 뽑지 않았다.

이정문 의원은 "장애인 고용 확산에 모범을 보여야 할 국책은행들조차 장애인 고용을 외면하며 부담금 납부로 대신할 정도로 은행권의 장애인 고용 기피 현상이 여전히 만연해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장애인 고용 촉진에 적극 나서는 은행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을 금융당국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박찬균  allopen@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2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1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