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1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배운 도둑질이 농사뿐인데..."
지난 10월 12일 서울에서 1시간 남짓 걸리는 경기도 김포시 걸포동. 황금빛 물결로 출렁거리는 들판에 여기저기 가을걷이가 한창이다. ...
표수진 기자  |  2005-12-01 10:49
라인
"나만 없어지면 다들 편안하겠지...."
10년 전만 해도 노인 자살율이 14명이던 것이 지난해는 113명으로 10배 가량 늘었다.노인들이 삶을 지탱할수 없을 상황에 처해있다고...
김은미 기자  |  2005-11-07 15:04
라인
고봉으로 수북하게 담은 사랑 '한 그릇'
고봉으로 수북하게 담은 사랑 ‘한 그릇’ 하루에도 많게는 150명이 드나들 정도로 문전성시를 이루지만 식당 홀이라곤 고작 6인용 식탁 ...
표수진 기자  |  2005-11-04 14:52
라인
'우리에게 "고령사회"는 축복이다'
영혼까지 울려주는 천상의 소리. 흔히 ‘핸드벨’ 소리를 이렇게 표현하곤 한다. 각자 흩어져서는 절대 만들어 낼 수 없는 소리기에 더욱 ...
표수진 기자  |  2005-11-04 14:17
라인
갈 길 먼 고용허가제 , 초반부터 '삐그덕'
93년 정부는 중소기업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외국인을 대상으로 ‘산업연수생제도’를 실시·운영해 왔다. 그러나 노동계에서는 외국인노동자의...
배미용 기자  |  2005-11-04 11:13
라인
"할머니없는 세상 상상할수 없어요"
조손가정이 점점 늘어가는 추세지만, 그간 가정 내의 문제로 인식되어 아직까지도 뚜렷한 지원대책이 없는 실정이다. ...
배미용 기자  |  2005-11-04 10:37
라인
진정한 시민의 발 되는 그 날까지
개편된 버스체계는 장단점을 안고 있다.버스중공영제로 바뀌어서 환영하는 눈치를 보인는 최정명 기사와 애물단지 대접을 받고 있는 버스카드 ...
배미용 기자  |  2005-10-27 16:36
라인
지역이기주의인가
우리집 앞에는 절대 안된다며 화장장 건립 반대 시위를 벌이는 지역주민들. “우리 집 앞에는 ...
배미용 기자  |  2005-10-27 15:43
라인
야간조 노동자들
“소주나 한 잔 하고 퇴근하지.”자동차부품을 만드는 ‘D공업’에 다니는 김창식(54)씨의 업무시간이 끝난 오전 7시 반. 그냥 집에 들어가기에는 허탈한 기분이 들어 동료에게 한 잔 하자고 건네 본다. 집에 들어가도 ...
더불어사는사회 기자  |  2005-10-25 14:00
라인
군대 내 사회복지사 군 문화 바꾼다
지난 8월 17일, 총기난사 사건으로 세상을 들썩였던 김동민(22)일병의 1차 공판이 열렸다. 같은 소대원에게 총기를 난사해 8명의 참사를 저지른 ‘김일병 사건’은 경악할 만큼 놀라웠다. 언론은 앞다투어 그 끔찍하고...
표수진 기자  |  2005-10-18 08:56
라인
날마다 신나는 학교 만들고 싶다
학교로 간 산타?’학교를 날마다 신나는 곳으로 만들기 위해 산타가 학교를 찾았다고 한다. 때아닌 산타 등장도 궁금하지만, 왜 하필 많고 많은 곳 중에 학교로 갔을까. 그가 있다는 양서중학교로 향했다. 건물 3층으로 ...
표수진 기자  |  2005-10-18 08:49
라인
60년 전 질긴 멍에 벗어날까
인간답게 살고 싶다!’ 그동안 깊게 묻혔던 원폭2세 환우의 고통스런 삶을 온 몸으로 알려왔던 원폭2세 환우 고 김형율 씨. 안타깝게도 지난 5월 병의 갑작스런 악화로 세상을 등졌다. 어렸을 적부터 잦은 병치레를 했던...
김은미 기자  |  2005-10-14 09:06
라인
목숨 걸고 일해라?!
10여 년 간 건설현장에서 견출 작업을 해온 김모(50)씨. 현재 그는 인천에 있는 모 병원에 입원 중이다. 두 달 전 현장에서 일하던 중 추락사고를 당했기 때문이다. 다행히 떨어진 곳이 2층 정도 밖에 안되는 높이...
김은미 기자  |  2005-10-12 10:15
라인
안전운전으로 고향 잘 다녀오세요∼!
해마다 명절이면 도로 곳곳이 온통 북새통이다. 꼬리에 꼬리를 잇는 귀성행렬 때문인데, 아마 이번 추석도 별반 다르지 않으리라. 이처럼 고향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질수록 바빠지는 이들이 있다. 고향보다도 먼저 반갑게 귀...
김은미 기자  |  2005-10-12 10:08
라인
서민들의 억울한 피눈물 되어 흐르나
“아이고, 이를 어째~!”새벽 4시 적막한 어둠 속에서 한 여자의 통곡소리가 들려왔다. 장사를 마치고 잠들던 찰나 옆집에 강도가 든 줄 착각한 양영숙(62)씨가 문을 빠꼼히 열고 밖을 쳐다봤다. 그 순간, 겹겹이 잿...
표수진 기자  |  2005-08-29 16:58
라인
봉사하고 싶다면 언제든 ‘똑똑
‘자원봉사 하고 싶은데 어디서 해야할지…’혹 이런 문제로 고민을 한다면, 걱정하지 말자. 우리 주변에는 나눔의 손길이 필요한 곳이 많다. 아주 가까이는 복지관, 지역시민단체, 시설 등 조금 관심을 기울인다면 쉽게 찾...
김은미 기자  |  2005-08-29 16:29
라인
내 지역 신명나는 ‘나눔창고’
“사는 곳이 어딘데요?” “정왕동이요? 가까운 곳에 정왕종합사회복지관이 있는데, 연락처 가르쳐 드릴게요. 혹시 그곳에 일이 없거나, 다른 시설을 원하면 다시 전화주세요.”시흥시자원봉사센터 안. 봉사할 곳을 묻는 주민...
김은미 기자  |  2005-08-29 16:23
라인
‘하나 둘’ 구령 소리에 가족사랑 ‘쑥쑥’
온 나라가 초록 물결로 싱싱한 생동감이 흐르던 지난 4월 5일 식목일. 태화기독교사회복지관(관장 김현숙) 안마당은 수많은 인파로 생기가 출렁거렸다. 봄기운을 맞으며 손에 손을 잡고 가족들이 함께 봄날의 달콤한 휴일을...
표수진 기자  |  2005-07-14 09:48
라인
“우리 사랑 먹고 건강하게 크렴”
‘앵-’아이가 울자, 보육사 엄마의 손이 부산해진다. 한참을 어르고 다독이자 겨우 울음을 멈췄다. 휴∼! 한숨 돌려볼까. 하지만 웬걸, 금세 다른 곳에서 ‘으앵-.’ 이번엔 합창이다. 한 아이가 울자, 그 소리에 잠...
김은미 기자  |  2005-07-13 23:51
라인
마음으로 엮어 가는 따뜻한 ‘품’
가까이 있는 듯 하면서도 멀고, 먼 듯 하면서도 늘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주는 가족. 마치 생명을 키우는 탯줄 같다. 그만큼 가족은 삶을 지탱해주는 큰 힘이다. 하지만 요즘 우리에게 ‘가족’은 어떤 의미일까. 경제적 ...
김은미 기자  |  2005-07-13 21:22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대림로 83 광진빌딩(대림동 990-44)  |  대표전화 : 02-847-8423  |  팩스 : 02-847-8424
등록번호 : 서울 다 05179  |  등록일 : 1996. 12. 10  |  발행·편집인 : 김종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조시훈
Copyright © 2020 복지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